생선살에 콕콕 박혀있었다…호주 뒤집은 '플라스틱 쇼크'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08:46

업데이트 2021.06.29 14:16

생선살로 만든 냉동식품 안에 미세플라스틱이 박혀 있는 모습을 현미경으로 찍은 영상이 널리 알려지면서 네티즌들이 충격에 빠졌다.

틱톡 캡처

틱톡 캡처

지난 8일(현지 시각) 호주의 과학 콘텐트제작팀 원 민 마이크로(One Min Micro)는 피시 핑거 속에 있는 미세플라스틱을 관찰하는 영상을 틱톡에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원 민 마이크로팀의 의약화학 박사가 출연해 생선살을 튀긴 냉동식품인 '피시 핑거' 한 개를 얇게 썰고 이를 현미경으로 관찰한다.

현미경으로 들여다본 피시 핑거는 미세플라스틱들이 콕콕 박힌 모습.

미세플라스틱은 화장품 등에 사용하는 아주 작은 플라스틱 조각과 폐기 플라스틱이 긴 시간에 걸쳐 5mm 미만으로 쪼개진 것을 뜻한다.

틱톡캡처

틱톡캡처

원 민 마이크로팀은 “대부분의 피시 핑거에는 어느 정도 미세플라스틱이 들어가 있는데, 이를 섭취하게 되면 결국 인간은 미세플라스틱도 함께 먹게 된다”고 경고했다.

영상에 따르면 미세플라스틱은 독성 문제를 일으킬 뿐만 아니라 분해되지 않은 상태로 섭취된다는 점에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영상팀은 "미세플라스틱이 장기적으로 우리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아무도 모른다”는 점을 특히 강조했다.

다만 영상팀은 “시중에서 구할 수 있는 피시 핑거 중 가장 저렴한 제품을 이용했다”며 “모든 피시 핑거가 이 영상에서처럼 미세플라스틱을 갖고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마음 놓고 먹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다”며 하소연하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