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420명, 주말영향 어제보다 198명 줄어… 감소세 지속

2021-10-17 09:34:18

코로나 Live

37년 의문의 통증 시달렸다, 콧속서 나온 '동그란 물체' 깜짝

중앙일보

입력 2021.06.29 00:17

업데이트 2021.06.29 07:57

뉴질랜드의 한 45세 여성은 지난 37년간 원인 모를 코 통증을 겪었다. 이 통증은 지난해 10월 코로나19 진단 검사 후 더욱 심해졌다. 그는 코안 깊숙이 넣은 면봉이 코를 자극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37년간 원인 모를 코 통증을 겪었던 매리 매카시가 통증의 원인이었던 물체를 들고 있다. [트위터 캡처]

37년간 원인 모를 코 통증을 겪었던 매리 매카시가 통증의 원인이었던 물체를 들고 있다. [트위터 캡처]

급기야 그는 응급 수술을 받았다. 수술 뒤 의사는 "이게 바로 통증의 원인이었다"며 그에게 작은 동전 크기의 물체를 건넸다. 그는 이 물체를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러곤 8살 때 기억을 떠올렸다. 37년 전 그에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27일(현지시간) 뉴질랜드 매체 스터프 등은 크라이스트처치 애딩턴에서 병원 직원으로 일하는 매리 매카시의 사연을 소개했다.

8살 때 그는 7명의 형제자매들과 한 가지 게임을 즐겨했다. '티들리윙크스(Tiddlywinks)'란 이름의 이 게임은 작은 원반을 컵 속에 넣는 놀이였다. 장난기가 발동한 그는 원반을 콧바람으로 날려 보내곤 했다. 그러다 그는 실수로 원반을 코로 들이마시고 말았다.

매카시의 어린 시절. 그는 당시 즐겨 하던 게임의 부품을 실수로 들이 마셨다. [트위터 캡처]

매카시의 어린 시절. 그는 당시 즐겨 하던 게임의 부품을 실수로 들이 마셨다. [트위터 캡처]

부모님에게 혼이 날까 봐 두려웠던 그는 이 사실을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그는 한동안 '그 원반은 어디로 갔을까'하고 궁금했다고 한다. 하지만 불과 8살이었던 그는 이후 나타난 코의 통증이 이 원반 때문일 것이라고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이 원반은 그로부터 37년간 그의 오른쪽 콧구멍 안에 박혀 그를 괴롭혔다. 통증은 물론이고, 답답하고 숨쉬기도 불편했다. 코안에 면봉을 넣은 코로나19 진단 검사 후엔 심한 축농증(부비동염) 증세까지 나타났다.

매카시의 코 안에 들어간 원반이 포함된 게임도구. [트위터 캡처]

매카시의 코 안에 들어간 원반이 포함된 게임도구. [트위터 캡처]

참다못한 그는 지난 23일 응급실을 찾았고, 의료진은 CT(컴퓨터단층촬영)로 그의 코안 윗부분에 어떤 물체가 있다는 걸 알아냈다. 의사는 그 자리에서 이 물체를 꺼내려고 시도했지만, 그러기엔 크기가 너무 커 수술이 불가피했다.

수술 중 이 물체는 코안쪽으로 밀려 들어가 입을 통해 나왔다. 그의 코안에서 나온 작은 원반은 예전의 모습과 색깔 그대로였다.

매카시의 코 안에서 나온 원반. 37년간 그의 코 안에 있던 원반은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 [트위터 캡처]

매카시의 코 안에서 나온 원반. 37년간 그의 코 안에 있던 원반은 예전 모습 그대로였다. [트위터 캡처]

의사는 그에게 원반 주변으로 칼슘 물질이 지나치게 많이 쌓이는 석회화가 진행돼 코의 모양도 조금 비뚤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하며 원반이 원래 있던 자리를 벗어나 염증도 일으켰다고 했다.

수술 후 회복 중인 매카시는 "37년 만에 처음으로 숨쉬기가 편해졌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독자 여러분과 함께 만드는 국제뉴스
알고 싶은 국제뉴스가 있으신가요?
알리고 싶은 지구촌 소식이 있으시다고요?
중앙일보 국제팀에 보내주시면 저희가 전하겠습니다.

- 참여 : jglobal@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