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ESG를 기술주도형 혁신동력으로 키울 잠재력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8 00:04

업데이트 2021.06.28 00:55

지면보기

경제 02면

피터 개스만 PwC 글로벌 ESG리더는 “ESG는 투명성·신뢰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PwC]

피터 개스만 PwC 글로벌 ESG리더는 “ESG는 투명성·신뢰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진 PwC]

“한국 기업에 ‘ESG’(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는 리스크이자 다양한 분야에서 기회가 될 수 있다.” 글로벌 회계·컨설팅 그룹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의 피터 개스만 글로벌 ESG리더의 말이다. 그는 최근 중앙일보와의 서면 인터뷰에서 “한국은 ESG를 기술주도형 혁신 동력으로 육성할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다.

개스만 PwC 글로벌 ESG리더
기업이 주주 이익을 넘어서
지속가능한 혜택 제공 필요

ESG 경영을 조직 방향성과 연결
기업자산 활용할 여건 마련해야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와 지속 가능성을 평가하는 ESG는 기업 구조와 문화, 경제 흐름까지 바꾸고 있다. 글로벌지속가능투자연맹(GSIA)이 발간한 ‘글로벌 지속가능 투자리뷰’에 따르면 2018년 미국과 유럽의 ESG 투자액(26조700억 달러)은 2년 전(20조7630억 달러)보다 26% 증가했다. 국내 대기업과 금융회사도 잇따라 ESG위원회를 설립하고 있다.

그런데도 전 세계 많은 기업의 ESG 대응은 초기 수준이라는 게 개스만의 지적이다. PwC가 기업 임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응답자의 75%가 이렇게 평가했다. 다음은 개스만과의 일문일답.

ESG 경영이 주주 가치를 높이면서 이해 관계자와의 공존 또는 상생이란 목표를 달성할 수 있나.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에는 경제 회복이 시급한 과제였다. 이제는 다르다. 투자자나 소비자를 비롯한 많은 이해 관계자가 투자와 소비 결정에 지속 가능성을 고려한다. 기업이 주주 이익을 넘어 지속가능한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 ESG 경영은 시대의 가치다.”

관련기사

ESG가 기업 가치 창출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나.
“ESG를 사전에 적극적으로 관리하지 않으면 기업 가치를 떨어뜨리는 위험 요인이 될 수 있다. ESG로 새로운 사업 영역을 창출하고 새로운 시장을 공략하면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는 기회를 확보할 수 있다.”
ESG 경영으로 성과를 내는 데 필요한 것은.
“기업 경영진이 얼마나 강력하게 드라이브를 거느냐에 달려 있다. 두 가지가 필수다. 우선 조직의 방향성과 연결하는 것이다. 두 번째로 기업의 자산을 ESG 추진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야 한다.”

개스만의 지적은 ESG 경영을 단순히 트렌드에 따른 ‘전시행정’에 그쳐선 안 된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그는 “ESG는 기존 사업 과제에 추가하는 수순이 아니다. 모든 사업 전략에 연결하고 기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여주기식 ESG 경영이라면 ‘그린 워싱’(위장 환경주의)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기업이 겉으로는 환경을 보호하는 듯 행동하지만 실제 제품 생산 과정에서 환경을 오염시키면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그린 워싱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ESG는 투명성과 신뢰성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의 ESG 경영을 위해 필요한 것은 뭔가.
“중소기업은 혁신적이며 고유한 ESG 가치를 제안할 수 있다. 정부가 기금을 마련하거나 보조금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중소기업의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
앞으로 계획은.
“ESG 관련 역량을 강화하는 것과 관련해 각국 정부·대기업과 논의를 진행해 왔다. 앞으로 대학과 주요 ESG 기관과 협력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싶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