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색 인원 늘리고 헬기도 동원했지만…'김휘성군' 엿새째 실종

중앙일보

입력 2021.06.27 11:58

김휘성군 실종

김휘성군 실종

엿새째 연락이 두절된 경기도 성남시 서현고 3학년 김휘성 군을 찾기 위해 경찰이 인원을 늘리고 헬기 등을 동원하는 등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27일 성남 분당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김 군을 찾기 위해 기동대 180여명을 현장에 투입했다. 전날 54명보다 수색 인력을 늘렸다. 소방 수색견 1마리와 경찰 헬기 1대, 드론 2대도 투입해 김 군을 찾고 있다.
수색 장소는 김 군이 마지막으로 발견된 서현역 주변과 인근 공원, 야산 등이다. 김 군의 집은 서현역에서 3㎞ 정도 떨어져 있다고 한다.

주변 CCTV 뒤지고, 김 군 휴대전화 포렌식 작업도   

경찰은 폐쇄회로 TV(CCTV) 속 김 군의 마지막 목적지가 버스정류장으로 확인된 만큼 인근 CCTV를 들여다보고 있다. 김 군이 오가던 시간에 버스정류장을 지난 버스의 블랙박스 등도 확인하고 있다. 또 김 군의 휴대전화를 포렌식 해 결과를 분석하고 친구 등을 상대로 탐문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22일 오후 4시 40분쯤 하교 후 연락이 두절됐다. 하교 전 어머니에게 "야자(야간 자율학습)를 더 하고 가겠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 마지막 연락이다. 가족들은 김 군과 연락이 닿질 않자 지난 23일 오전 1시쯤 경찰에 실종 신고했다.

CCTV 속 행적은 서현역 인근 대형 서점과 버스 정류장

경찰이 공개한 CCTV 속 김 군의 마지막 행적은 분당 서현동에 있는 대형서점과 인근 육교였다. 실종 당일 오후 5시 22분쯤 대형서점에서 문제집을 사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오는 모습과 6분 뒤 서현역 육교 엘리베이터를 타고 내려가는 모습이 찍혔다.
경찰은 김 군이 육교에서 내려 인근 버스 정류장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가족들이 제작한 실종 제보 전단에 따르면 김 군은 180㎝가량의 키로 당시 서현고 회색 교복 차림에 흰색 나이키 운동화를 신고 있다. "김 군이 체육복으로 갈아입었다면 남색 서현고 체육복을 입고 있을 가능성도 있고, 사복 차림일 경우 성인으로도 보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CCTV 속 김 군은 검은색 상의에 회색 바지를 입고 백팩을 매고 있었다.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하얀색 운동화를 신었다.

김 군은 실종 당시 현금 5만원과 교통카드, 아버지의 신용카드를 가지고 있었다. 하교 후 서점으로 가기 전 교통카드를 충전했다. 하지만 이후 교통카드는 물론 아버지의 신용카드를 사용한 기록은 없었다. 김 군의 휴대전화는 학교 책상 서랍에서 발견됐다.

가족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리며 김 군의 실종 소식을 알리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 군이 실종 전날 아버지에게 꾸지람을 들었다는 진술이 나오긴 했지만, 가족은 물론 교우관계도 원만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현재까지 파악된 범죄 혐의점은 없지만, 단순 가출 외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