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24호포' 오타니, 추신수와 어깨 나란히… 이제 마쓰이 기록 넘본다

중앙일보

입력

투타를 겸업하는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 [USA 투데이=연합뉴스]

투타를 겸업하는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 [USA 투데이=연합뉴스]

'괴물' 오타니 쇼헤이(27·LA 에인절스)가 시즌 24호 홈런을 터뜨렸다. 추신수의 한 시즌 최다 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오타니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에 1번·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1회 초 홈런을 쏘아올렸다.

그는 상대 선발 앤드루 키트리지의 체인지업을 공략해 타구를 담장너머로 보냈다.

오타니는 시즌 24호 홈런으로 잠시 선두에 올랐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25호 홈런으로 다시 치고 나갔기 때문이다. 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 파드리스)도 3연타석 홈런으로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와 함께 공동 선두를 형성했다. 오타니는 둘에 이어 MLB 전체 홈런 3위에 올라 있다.

오타니는 추신수가 2019년 텍사스에서 기록한 한 시즌 개인 최다 24개의 홈런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올 시즌부터 SSG에서 뛰는 추신수는 MLB 아시아 선수 통산 최다 홈런 기록(218개)을 갖고 있다.

오타니는 아시아 타자 한 시즌 최다 홈런 기록도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이 부문 기록은 일본 출신 마쓰이 히데키가 2004년 뉴욕 양키스에서 작성한 31홈런이다. 마쓰인 2007년 홈런 25개, 2009년 홈런 28개를 기록했다.

오타니는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69로 올랐다. LA에인절스는 오타니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최지만이 뛴 탬파베이에 3-4로 졌다.

이형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