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운의 김광현, 10번째 2승 도전 또 실패

중앙일보

입력 2021.06.26 11:45

김광현. 연합뉴스

김광현. 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이번 시즌 10번째 2승 도전에서 또 고개를 떨궜다.

김광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7피안타 1볼넷 4실점을 기록했다.

4-4로 맞선 5회 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패를 기록하진 않았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3.60에서 3.98로 나빠졌다. 시즌 두 번째 등판이었던 4월 24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승리 투수가 된 뒤 10연속 승리를 추가하지 못했다.

2승 도전 과정은 험난했다. 빗맞은 타구가 행운의 안타가 되고, 외야수의 글러브에 맞은 공이 2타점 적시타가 되는 등 불운도 겹쳤다.

김광현은 1회와 2회 각각 안타 한 개씩 내줬지만 실점 없이 넘겼다.

2회 말 타석에서 상대 투수가 던진 공에 맞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지명타자 제도가 없어 9번타자로 나선 김광현은 0-0으로 맞선 2회 말 1사 1, 2루에서 번트 자세를 취했다. 두 차례 번트 파울을 기록한 김광현은 스리번트를 시도했다. 이때 상대 선발 윌 크로의 시속 130㎞ 커브에 가슴을 맞았다. 마이크 실트 감독까지 1루로 걸어와 김광현의 몸 상태를 직접 살폈다. 김광현이 KBO리그와 MLB를 통틀어 처음 기록한 몸에 맞는 공이다. 찬스를 이어간 세인트루이스는 딜런 칼슨의 2루 땅볼 때 선취점을 얻었다.

하지만 사구 이후 김광현은 흔들렸다.

3회 말 첫 타자 케빈 뉴먼에게 빗맞은 중전 안타를 내준 그는 상대 희생번트와 볼넷 허용으로 1사 1, 2루에 몰렸다. 후속 키브라이언 헤이스와의 승부에선 폭투까지 범해 1사 1, 3루가 됐다. 김광현은 헤이스에게 빗맞은 적시타를 내줬다. 또 브라이언 레이놀즈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만루에 몰렸다. 김광현은 제이컵 스털링스를 3루 땅볼로 유도, 아웃카운트와 득점을 맞바꿨다. 스코어는 1-2로 뒤집혔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 야수진의 아쉬운 수비로 추가 실점했다. 2사 2, 3루에 필립 에번스가 친 공은 우익수 라스 누트바르의 정면으로 향했다. 누트바르가 슬라이딩 캐치를 시도했다. 공이 글러브에 들어갔다. 하지만 누트바르가 제대로 포구하지 못하고 떨어뜨렸다. 사실상 실책성 플레이였지만, 2타점 우전 적시타로 둔갑했다. 안타로 기록됐다.

4회를 실점 없이 넘긴 김광현은 5회 초 첫 타자 프레이저를 잡아냈다. 이때까지 투구 수는 70개. 쉴트 감독이 갑자기 마운드로 올라와 투수(제이크 우드퍼드) 교체를 했다. 김광현에 5타수 4안타로 강한 헤이스가 타석에 들어서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광현은 아쉬움 속에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형석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