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범호 첫 상대 뉴질랜드, EPL 골잡이 우드 발탁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17:07

뉴질랜드가 와일드카드로 발탁한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크리스 우드(맨 오른쪽). [AP=연합뉴스]

뉴질랜드가 와일드카드로 발탁한 프리미어리그 공격수 크리스 우드(맨 오른쪽). [AP=연합뉴스]

도쿄올림픽 메달권 진입에 도전장을 낸 올림픽축구대표팀에 ‘우드 주의보’가 내려졌다. 본선 조별리그 B조 첫 상대 뉴질랜드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활약 중인 베테랑 골잡이 크리스 우드를 와일드카드로 지명했다.

25일 올림픽 최종 엔트리 공개
우드, 지난 시즌 번리서 12골3도움
와일드카드 3장 모두 베테랑으로

뉴질랜드축구협회는 25일 홈페이지를 통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할 남자축구대표팀 18인 최종 엔트리를 공개했다. 눈길이 가는 선수는 스트라이커 우드다. EPL 클럽 번리에서 활약 중인 1m91cm 장신 공격수로, 지난 시즌 12골 3도움으로 15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골잡이다.

뉴질랜드는 우드와 더불어 수비수 마이클 박스올(33ㆍ미네소타), 미드필더 윈스턴 리드(33ㆍ웨스트햄) 등 베테랑 선수들을 와일드카드로 뽑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B조 최하위로 평가되는 만큼, 경험을 보강해 강자들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겠다는 의지를 읽을 수 있는 결정이다.

지난해 이집트 3개국 대회에 출전한 올림픽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지난해 이집트 3개국 대회에 출전한 올림픽축구대표팀. [사진 대한축구협회]

김학범호는 뉴질랜드와 다음달 22일 오후 5시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맞붙는다. 강한 피지컬을 바탕으로 위험지역을 파고드는 우드를 막는데 어려움을 겪을 경우, 손쉬운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한국과 뉴질랜드, 루마니아, 온두라스가 함께 경쟁하는 B조에서는 뉴질랜드가 최약체로 분류돼 왔다. 뉴질랜드와 경기에서 승점 3점을 확보해야 나머지 승부의 부담감을 줄일 수 있다.

22일부터 파주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2차 소집훈련을 진행 중인 김학범호는 오는 30일 와일드카드 세 명을 포함한 최종 엔트리를 공개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