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파일 거리낄게 없다"던 윤석열…"법적 대응은 계획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15:33

업데이트 2021.06.25 15:44

이른바 ‘X파일’ 논란에 대해 “거리낄 게 없다”며 정면대응을 선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최근 주변에 “이런 것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윤 전 총장 측은 ‘윤석열 X파일.pdf’란 파일을 작성한 친여 성향의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등에 대한 법적 조치 계획은 아직 없다고 한다.

‘열린공감TV’가 23일 “방송용 취재노트”라고 한 ‘윤석열 X파일’ 중 일부. [문서 캡처]

‘열린공감TV’가 23일 “방송용 취재노트”라고 한 ‘윤석열 X파일’ 중 일부. [문서 캡처]

윤 전 총장의 입장을 전달하는 최지현 부대변인은 25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X파일 논란과 관련해 “현재 법적 대응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윤 전 총장 측 인사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시중에 떠도는 X파일이란 이름의 여러 버전을 전달받아 검토해봤는데 과거부터 제기돼 온 악의적 음모론에 가까운 것 같다”며 “당장 법적 대응을 하기보단 진행 상황을 지켜보는 단계”라고 말했다.

이같은 윤 전 총장 측의 ‘무대응 기조’는 X파일 사건이 문건 출처 논란으로 번지며 잠시 소강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굳이 상황을 확전시키지 않으려는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앞서 ‘X파일’ 논란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5일 “윤석열의 수많은 사건에 대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면서 촉발됐다.

하지만 최근 야권 출신의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이 “두 가지 버전의 파일을 입수했다”며 하나는 국가 기관, 또 다른 하나는 여당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며 출처 논란으로 불이 옮겨붙는 양상이다. 실제로 시중에 떠도는 X파일 중 하나인 ‘윤석열 X파일.pdf’이란 제목의 문건은 친여 성향의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 TV’ 측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입장문을 통해 “출처 불명의 괴문서로 정치공작을 하지 말고 진실이라면 내용ㆍ근거ㆍ출처를 공개하기 바란다”며 “그래서 진실을 가리고 허위사실 유포와 불법사찰에 대해 책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정치권에선 윤 전 총장 측의 무대응 기조로 인해 무분별한 의혹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이른바 ‘골든타임’을 놓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 전 총장 측은 “오는 29일 대선 출마 과정에서 X파일 관련 질문이 나오면 윤 전 총장이 이와 관련한 본인의 생각을 직접 밝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