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에너지연, 중소기업형 에너지효율 혁신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13:48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이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이하 에너지연)과 함께 중소기업형 에너지효율 혁신을 통한 중소벤처기업의 탄소중립 경영 전환 지원에 나선다.

중진공은 6월 25일(금) 오전 대전 유성구 에너지연 본원에서 에너지연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중소기업형 에너지효율 혁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학도 이사장과 김종남 에너지연 원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참석인원을 최소화하고 마스크 착용 등 정부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엄격히 준수해 진행됐다.

이번 협약은 기후변화에 대응해 에너지 체계를 저탄소 중심으로 전환하고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체결로 양 기관은 중소벤처기업 에너지효율과 정책 기획 및 인프라 지원, 녹색기술 개발·상용화 지원, 그린유니콘 기업 육성, 글로벌 판로 개척 지원, 인식개선 및 전문인력 양성 등에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중진공은 정책자금, 인력양성, 기술지원 등 다양한 정책지원 수단을 활용해 녹색기술 및 제품 개발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지원을 확대하고 인식개선을 통해 탄소중립 경영을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또, 탄소중립 수준진단모델을 개발해 제조기업의 저탄소경영 전환을 이끌 예정이다.

에너지연은 저탄소‧친환경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지원을 강화한다.  맞춤형 기술이전 및 보급 확대를 통한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창출에도 나선다. 또한 에너지닥터 사업 추진으로 기업과 연구원 간 일대일 매칭을 통한 기술지도 및 애로기술 해결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중진공과 에너지연은 향후 탄소저감을 위한 연구 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기획하는 등 탄소중립 지원 정책 방향 수립 및 에너지효율 혁신기반 마련을 위한 기관 간 협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김학도 이사장은 “현장에서 만난 중소벤처기업 대부분이 저탄소·친환경 경영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었다”면서, “에너지기술 분야의 연구개발 및 성과확산에 앞장서온 에너지연과 함께 중소벤처기업의 ESG경영 전환과 탄소중립 실현을 이끌어 가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