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Focus] ‘제2 잠실’로 뜬 천호대로변 초역세권선호도 높은 중소형 랜드마크 아파트

중앙일보

입력 2021.06.25 00:02

지면보기

02면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와 천호뉴타운 개발의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되는 강동역 마크원 조감도.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와 천호뉴타운 개발의 직접적인 수혜가 기대되는 강동역 마크원 조감도.

정부가 집값 급등의 근원지로 강남을 지목하고 강력한 각종 규제를 쏟아냈지만 강남 집값 상승세는 흔들리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몇 년간 강남·송파에 집중됐던 개발호재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인근 강동구 집값도 최근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주목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강동구 대표 상권인 천호대로변을 중심으로 업무와 상업, 주거가 어우러진 복합주거지로 개발되는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주변에 관심이 집중되는 모습이다.

강동역 마크원

개발·교통 호재 풍부한 강동구

서울 집값은 각종 규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승세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지난 5월 116.3으로 연초보다 2.4P 상승했다. 이중 강남·서초·송파·강동을 포함하는 동남권 매매가격지수는 평균보다 높은 2.9P 오른 118.6으로 조사됐다.

특히 강동구 매매가격지수는 강남·서초보다 높은 119.3으로 송파구를 바짝 쫓고 있는 추세다. 이 같은 강동구의 약진은 개발호재와 교통망 확충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동구 개발의 대표주자는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와 천호뉴타운이다. 이들 개발사업이 마무리되면 ‘제2의 잠실’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강동구에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와 천호뉴타운 개발의 직접적인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아파트가 나와 눈길을 끈다. 서울 강동구 천호대로 인근에서 조합원을 모집 중인 ‘강동역 마크원’이다.

청약통장 없이 내 집 마련 기회

입지여건이 뛰어나다. 강동역 마크원은 단지 위쪽에서 5호선 강동역 4번출구까지 거리가 약 20m 정도에 불과한 초역세권 단지다. 5호선은 지난 3월 종전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하남검단산역까지 7.7㎞를 잇는 연장 구간이 개통됐다. 때문에 5호선을 이용하면 고덕강일지구는 물론 미사와 하남까지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여기에다 업무·상업·주거 초고층 복합개발로 강동 관문의 중심이 될 천로대로변과 접해 있어 올림픽대로 접근도 쉽다.

또 단지에서 성일초·성내중·한산중·영파여중·둔촌중이 가깝다. 주변에 배재고·한영외고·둔촌고·보성고 등 명문 학교가 포진해 있다. 인근에 이마트·2001아울렛·하나로마트 등이 있고 올림픽공원·일자산공원·길동생태공원·강동성심병원 등의 이용도 편리하다.

강동역 마크원 관계자는 “청약통장이 없어도 조합원 신청이 가능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 집 마련할 기회”라고 말했다.

김영태 조인스랜드 기자 kim.youngtae@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