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공적책무 확대해도 49.9%만 수신료 인상 감수 의향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21:08

업데이트 2021.06.24 11:00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일반국민 49.9% 월 2500원 이상의 수신료를 부담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KBS가 23일 열린 이사회에서 이렇게 밝혔다. KBS 경영진은 이날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20일까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하며 "일반 국민(1200명)의 49.9%, 학계 전문가(252명)의 71.4%가 KBS의 공적책무 확대계획을 고려해 (현 수신료 액수인) 월 2500원 이상의 수신료를 부담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공론조사 대비 30% 줄어
인상안 3840원서 일부 조정 여지

이는 올 1월 리서치뷰와 미디어오늘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13%가 수신료 인상에 찬성한 것과 큰 차이를 보인 결과다. 이에 대해 KBS는 "지난 1월 수신료조정안 KBS 이사회 상정 직후 일부 언론에서 실시한 여론조사에 비해 인상에 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번 조사는 KBS가 제시한 공적책무 확대를 전제로 한 것이어서 같은 잣대로 비교하기는 어려운 측면도 있다"고 했다.

KBS가 이날 밝힌 수신료 인상 찬성 비율 '49.9%'는 지난달 22~23일 ‘KBS의 미래 비전 국민에 듣는 숙의 토론’에 참여한 시민 209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공론조사 결과보다도 30%가량 낮은 수치다. 당시 토론회 전과 후 2차례에 걸쳐 시행한 조사에서 수신료 인상에 대한 찬성 응답률은 1차 조사 결과 72.2%, 2차 조사 결과 79.9%로 집계됐다.

이에 KBS는 “일반 국민 응답자의 59.2%는 지난 40년 동안 수신료가 오르지 않은 사실을 모른다고 답했다”며 “수신료에 대한 정보 부족이 지난달 공론조사 결과와 가장 두드러진 차이를 보이는 원인으로 풀이된다”고 밝혔다.

KBS는 지난 1월 1981년부터 40년간 동결된 수신료를 월 2500원에서 3840원으로 인상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안건을 상정하고 수신료 인상의 필요성을 공론화했다. 전체 재원의 46%를 충당하는 수신료 수입으로는 KBS에 요구되는 공적 책무를 다하는 데 한계가 있다며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주장이다.

한편 KBS 이사회는 의결을 앞두고 이날 간담회를 열어 수신료 조정안을 종합적으로 심의했다. KBS 경영진은 이 자리에서 지난 5월 시행한 공론조사의 참여단 의견을 반영한 수정안을 보고했다. 수정안은 기존 안의 공적책무 12개 과제와 57개 사업을 각각 8개 과제, 37개 사업으로 추리고 공론화위원회가 권고한 경영 투명성 강화 등의 사업 중심으로 계획을 재구성하는 내용을 담았다. 기존 안의 수신료 3840원을 일부 조정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KBS 이사회는 오는 30일 열리는 정기 이사회에서 수신료 인상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인상안은 이후 방송통신위원회 검토와 국회 승인을 거쳐 확정된다. 23일 간담회에서 KBS 경영진은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인상 시기는 국회의 합리적인 판단에 따른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