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이선권 "무의미한 미국과의 어떤 접촉·가능성 생각 안 해"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21:01

업데이트 2021.06.23 21:12

이선권 북한 외무상.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이선권 북한 외무상.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북한은 23일 이선권 외무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또 한 번 미국과의 대화 가능성에 선을 그었다.

이 외무상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는 아까운 시간을 잃는 무의미한 미국과의 그 어떤 접촉과 가능성에 대해서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전날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발표한 담화를 언급하며 “우리 외무성은 당중앙위원회 부부장이 미국의 섣부른 평가와 억측과 기대를 일축해버리는 명확한 담화를 발표한 데 대해 환영한다”고 했다.

앞서 김 부부장은 지난 22일 담화를 통해 미국이 최근 북한의 대미 입장에 ‘흥미로운 신호’로 여긴다고 평가한 데 대해 “잘못된 기대”라고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은 아마도 스스로를 위안하는 쪽으로 해몽을 하는 것 같다”며 “스스로 잘못 가진 기대는 자신들을 더 큰 실망에 빠뜨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