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고지 유니폼 유행…지역팬들 지갑 연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3 00:03

업데이트 2021.06.23 08:22

지면보기

경제 06면

메이저리그(MLB)에 ‘연고지 유니폼’이 유행이다. MLB는 스포츠용품 업체 나이키와 손잡고 연고지를 강조한 유니폼을 선보이고 있다. 일명 ‘시티 커넥트(City Connect)’. 유니폼에 연고 도시 이름이나 도시 상징 로고 등을 새겼다. 4월 17일 보스턴 레드삭스 선수단이 가장 먼저 입었다. 이어 마이애미 말린스(5월 2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6월 5일), 시카고 컵스(6월 12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6월 18일) 등이 선보였다. 올해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7월 9일), LA 다저스(8월 18일) 등이 추가로 공개하며, 나머지 구단은 2023년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눈에 띄는 한·미 프로야구 트렌드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연고지 유니폼. [AP=연합뉴스]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연고지 유니폼. [AP=연합뉴스]

사진 1

사진 1

연고지 상징색과 로고 등으로 꾸민 연고지 유니폼은 주로 MLB 온라인숍에서 파는데 팬 반응이 아주 좋다. ESPN은 18일 “기존 유니폼을 좋아하는 팬은 연고지 유니폼을 비웃지만, 공개 직후 빠르게 매진됐다”고 전했다. 가격은 진품 유니폼이 400달러 이상, 레플리카 유니폼이 100달러 안팎이다. 시카고 도심 남부 ‘사우스사이드’를 크게 새긴 화이트삭스 연고지 유니폼은 홈구장 판매소에서 출시 3시간 만에 매진됐다. 보스턴 레드삭스는 전통의 빨간색과 흰색 대신 노란색과 하늘색 유니폼(사진 ①)을 선보였는데, 반응은 엇갈렸다. 그래도 홈구장 판매소에서는 매진됐다.

연고지 유니폼은 팬의 충성도를 높이는데 효과적이었다. 게다가 구단의 새로운 수익원으로 주목받는다. 시카고 선타임스는 “연고지 유니폼은 지역사회 팬에게 특별한 기분을 선사한다. 특별한 팬이 되기 위해 유니폼 구입에 기꺼이 지갑을 연다”고 전했다.

사진 2

사진 2

1982년 출범한 한국 프로야구의 경우 연고지역이 있지만, 팀 이름에 도시 이름을 넣지는 않았다. 대신 구단의 모기업 이름을 쓰는 게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몇몇 구단이 몇 년 전부터 연고지 유니폼을 선보이고 있다. LG 트윈스는 가슴팍에 ‘SEOUL’이라고 새긴 유니폼을 입었다. 롯데 자이언츠는 ‘BUSAN’이라는 글자를 새긴 동백꽃 색깔 유니폼을 제작했다. KT 위즈는 수원 화성을 축조한 정조 임금을 상징하는 용포 이미지를 유니폼에 넣었고, 역시 ‘SUWON’이라고 새겼다. 지난해까지 SK 와이번스 선수들은 ‘INCHEON’이라는 글자를 새긴 유니폼(사진 ②)을 종종 입었다. 올해 SSG 랜더스로 바뀐 뒤에는 시범경기 때 인천 유니폼을 입고 뛰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