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주시, 선비정신에서 인성(人性)의 해답을 찾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22 12:06

경북 영주시가 전국에서 최초로 대한민국 선비대상 조례를 제정하고, 세계인성포럼을 개최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가치이자 정신문화인 선비정신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국 최초로 대한민국 선비대상 조례제정, 선비정신 알려 올해로 세 번째 대한민국 선비대상 시상

영주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인 소수서원(紹修書院)이 자리한 곳으로,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성리학을 도입한 회헌 안향, 민본사상가 정도전 등 나라를 이끈 수많은 선비를 배출해 ‘선비도시’로 불려왔다.

시는 지역의 이러한 역사, 문화적 배경을 바탕으로 현대사회에 나타나고 있는 다양한 문제를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정신문화인 ‘선비정신’로 극복하는데 주목하고 다양한 사업을 펼쳐왔다.

지난 1998년 ‘선비’, ‘선비정신’, ‘선비의 고장’, ‘선비촌’등을 상표등록한 데 이어, 2018년 ‘안자육훈(효, 충, 예, 신, 경, 성)’을 비롯해 7개(선비림, 백년선비, 나눔선비, 시민선비, 선비톡, 선비동경, 안자육훈)를 상표 등록하였고, 2021년에는 ‘선비대상’ 업무표장등록 완료하여 선비정신 실천과 관련된 교육 및 행사에 활용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08년부터는 매년 선비문화축제를 개최하고, 한국선비문화수련원, 선비촌을 통해 선비정신을 알리고 체험할 수 있는 여러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선비정신’을 지역의 중심 가치이자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고 있다.

2016년에는 전국최초로 국회에서 ‘선비도시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으며, 2018년에는 성균관이 영주 소수서원을 유교성지로 지정하기도 했다. 이어 2019년부터는 세계인성포럼을 개최해 선비정신을 바탕으로 한 인성의 가치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해 전국의 주목을 받았다.

영주시는 ‘선비’를 지역대표 용어로 사용하면서 선비정신 실천을 위한 학술대회, 관련 브랜드 개발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데 이어 한 발 더 나아가  ‘선비’를 과거의 개념에 얽매이지 않고, 현대적 의미로 재해석해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지난 2018년 대한민국 선비대상 조례를 제정하고, 선비정신의 실천에 앞장선 이들을 선정, 시상해오고 있다.

1회 수상자로는 정범진(85세, 전(前)성균관대 총장)이 선정됐으며, 이어서 (사)남명학연구원이 제2회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올해에는 이희범위원장(경북문화재단 대표, 前 산자부장관)을 대표로 하는 선비대상위원회에서 선비대상 운영계획 심의, 후보자 심사방법 및 기준을 정하고 수상자를 결정하는 등 선비대상 운영 전반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대한민국 선비대상 추천대상자는 대한민국 국민 및 재외국민, 외국인을 포함하여 선비정신 저변 확대에 기여한 공적이 있는 개인 및 단체이며, 추천자는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장, 2년제 이상 대학 총・학장, 법인대표 및 단체장 등이다.

오는 7월 30일까지 추천서, 동의서 등 소정의 양식을 구비해 공문 또는 우편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접수된 후보자에 대해 서류심사, 현지실사, 본심사 등을 거쳐 오는 10월 중 최종 수상자를 선정, 오는 11월에 개최되는 제3회 세계인성포럼에서 시상식을 가질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