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40% "초중고 학습량 너무 많다" 강화해야할 교육 1위는 '인성교육'

중앙일보

입력 2021.06.22 12:00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24차 국가교육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24차 국가교육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 약 40%가 현재 초·중·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양이 너무 많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더 강화해야 할 교육으로는 인성교육을 꼽는 답이 가장 많았다.

22일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지난달 17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한 '2022 개정 교육과정을 위한 국민 참여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온라인으로 이뤄진 설문조사에는10만1214명이 참여했다. 학부모가 약 절반을 차지했고, 응답자의 27.7%는 교사였다. 학생(15.8%)과 일반 시민(4.9%)도 설문에 참여했다.

국민 39.8% "학습량 많다"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2월 3일)을 앞두고 대구지역 고3 수험생들의 마지막 학력평가가 실시된 18일 오전 대구의 한 고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에 집중하고 있다. 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12월 3일)을 앞두고 대구지역 고3 수험생들의 마지막 학력평가가 실시된 18일 오전 대구의 한 고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에 집중하고 있다. 뉴스1

설문은 개정 교육과정에 반영할 새로운 인재상이나 필요한 교육과정 변화 등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을 물었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39.8%는 현재 교육과정에 따라 학교에서 이뤄지는 학습 내용의 양이 많다고 답했다. 학습량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36.7%로 '많다'는 답변과 비슷했다. 학습량이 적다는 응답자는 12.3%에 그쳤다.

현재보다 강화해야 할 교육으로는 응답자의 36.3%가 '인성 교육'을 꼽았다. 2위인 인문학적 소양 교육(20.3%)을 큰 폭으로 앞서는 수치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청소년 범죄나 학교 폭력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성 교육과 인문학적 소양 교육에 이어 '진로·직업 교육'(9.3%),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9%)가 뒤를 이었다. 취업·진학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진 이공 계열 선호 현상이 일고 있지만, '수학·과학 교육'(4.9%)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저조했다. '안전·건강 교육'(4.2%), '디지털 소양교육'(3.8%)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적었다.

국가교육회의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교육의 지향점과 가치' 응답 결과. [표 국가교육회의]

국가교육회의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교육의 지향점과 가치' 응답 결과. [표 국가교육회의]

인성 교육을 강조하는 분위기는 한국 교육의 지향점을 묻는 질문에서도 드러난다. 응답자의 20.9%는 교육의 지향점으로 '개인과 사회 공동의 행복 추구'를 꼽았다. '자기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 자기 주도적 학습'(15.9%), '책임 있는 시민으로 성장'(15.9%)이 뒤를 이었다.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준비'를 교육의 지향점으로 꼽은 응답자는 1.5%에 그쳤다. '국가에 이바지할 인재 육성'(3.5%)을 꼽은 응답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학생 간 경쟁을 부르는 교육 환경이나 민족주의적 관점의 교육에 대한 선호는 낮게 나타난 것이다.

'전문가 단독 수업' 찬성이 과반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월 17일 오전 경기도 구리 갈매고등학교에서 열린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 브리핑을 마친 뒤 학교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2월 17일 오전 경기도 구리 갈매고등학교에서 열린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 브리핑을 마친 뒤 학교를 둘러보고 있다. 뉴스1

2025년 전면 시행을 예고한 고교학점제와 관련한 설문도 이뤄졌다. 현재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교원 자격증이 없는 전문가의 단독 수업 진행에 대해 응답자의 과반인 51.5%가 찬성했다. 반대는 37.2%로 나타났다.

현행법상 외부 전문가는 반드시 교사와 함께 수업해야 한다. 예를 들어 드론 전문가를 외부에서 불러 강의하려면 교사가 한 교실에 있어야 한다. 교육부는 한시적으로 고용한 전문가가 단독 수업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교원단체는 교원의 전문성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반발한다.

응답자들은 대체로 학생·학교·지방자치단체가 학습 방식과 범위에 대해 더 넓은 자율권을 가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각 학교가 자유롭게 과목을 편성하고, 학생이 신청하는 방식의 고교 학점제 취지에 부합하는 결과다.

국가교육회의는 이번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내일(23일)부터 8월까지 온·오프라인 토론을 진행한다. 고교학점제와 논·서술형 평가 등 7개 주제에 대한 토론을 거쳐 바람직한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교육부에 개정 교육과정에 반영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