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뱀장어·숭어 돌아와"…낙동강 하굿둑 개방으로 살아난 생태계

중앙일보

입력 2021.06.21 16:05

4월 26일부터 한 달간 하굿둑 1차 개방 종료 

올해 낙동강 하굿둑 1차개방 사진(수문 저층 개방, 해수유입) [사진 부산시]

올해 낙동강 하굿둑 1차개방 사진(수문 저층 개방, 해수유입) [사진 부산시]

낙동강 하구에 설치된 하굿둑 수문을 개방한 결과 연어와 뱀장어·숭어 같은 회유성 어종이 강 상류로 이동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굿둑 수문을 개방하면 바다·강물이 만나는 곳인 기수(汽水)역 생태계 복원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기수는 담수(강물)보다 염분이 높으나, 해수보다는 낮은 물이다.

 부산시·환경부·해양수산부 등은 낙동강 하구 기수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난 4월 26일부터 1개월 동안 하굿둑 1차 생태개방을 한 결과 상류 3개 지점과 하류 2개 지점에서 뱀장어(상류 3.9㎞, 7.9㎞ 지점)가 확인돼 수문개방으로 생태 소통이 이뤄지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부산시 등은 또 개방 직전 수문 하류에서 관찰됐던 숭어가 수문 위쪽 개방(표층 개방) 때 상류로 이동하는 모습이 수문에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수문 아래쪽을 개방할 때는 수중 어류를 관찰하는 폐쇄회로 TV(CCTV)에서 어린 숭어 이동도 확인됐다.

지난해 연어 이어 뱀장어·숭어 회귀 관찰

낙동강 하굿둑 위치와 해수유입 개념. 자료:부산시

낙동강 하굿둑 위치와 해수유입 개념. 자료:부산시

 지난해 수문 개방실험 때는 모천(母川) 회귀성 어종으로 강 상류에 올라가 모랫바닥에 알을 낳고 죽는 연어 수십 마리가 발견됐다. 연어·뱀장어·숭어 같은 회귀성 어종이 하굿둑 수문개방으로 강 상류로 이동하는 모습이 관찰된 셈이다.

 하굿둑 수문 10기 중 1기를 개방하는 수문개방 실험은 2019~2020년 3차례, 2021년 4차례 진행된다.

 지난 4월 26일~5월 21일까지 1차 개방 때 총 179만㎥의 바닷물을 강 쪽으로 유입하게 한 결과 염분은 하굿둑 기준 최장 10km 상류에서 확인(5월 4일, 0.23PSU)됐으나 강우와 상류 유량 증가 영향으로 더는 퍼지지 않았다. PSU는 실용 염분 단위로 바닷물 1㎏당 녹아있는 염분의 총량을 그램(g) 수로 나타낸 것이다.

상류지역 농지 염분 피해도 없어 

지난해 하굿둑 개방 때 잡힌 연어 성어. [사진 기수생태계복원협]

지난해 하굿둑 개방 때 잡힌 연어 성어. [사진 기수생태계복원협]

 또 1차 수문개방 종료 시점(5월 21일)에 유입된 염분은 하굿둑 상류 7.5km 지점에 일부 남아있었으나 지속해서 희석되는 사실이 확인됐다. 하지만, 주변 지역 지하수 염분 확산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총 293개 관측정에서 염분 변화를 관측한 결과 평상시와 다를 바 없고, 농업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수문개방은 22일부터 7월 20일까지 2차 개방에 이어 3차 8~9월, 4차 10~11월 진행된다. 이 수문은 서낙동강 지역 농업에 영향이 없게 대저수문 보다 아래인 하굿둑 상류 12km 내외까지만 바닷물이 올라가게 개방한다. 낙동강과 서낙동강 분기점에 설치된 대저수문은 낙동강 본류수를 서낙동강으로 유입시키는 수문이며, 하굿둑 상류 약 15km에 있다.

 부산시·환경부 등은 올해 4차례 개방 결과를 바탕으로 회유성 어종과 저서생물(재첩 등)이 하굿둑 상류로 어떻게 이동하는지 살펴본 뒤 내년쯤 하굿둑 상시 개방 여부와 기수생태계 복원 범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내년쯤 하굿둑 수문 상시개방 여부 결정 

하굿둑 1차 개방 때 관찰된 숭어 치어. [사진 부산시]

하굿둑 1차 개방 때 관찰된 숭어 치어. [사진 부산시]

올해 1차 하굿둑 수문개방 때 관찰된 숭어. [사진 부산시]

올해 1차 하굿둑 수문개방 때 관찰된 숭어. [사진 부산시]

 이근희 부산시 물정책국장은 “올해 4차례 수문개방 결과를 보고 농·어민, 시민단체, 전문가 등 하굿둑 개방 관련 이해 관계자와 충분히 소통한 뒤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최적의 하굿둑 수문 운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낙동강 하굿둑은 1987년 농지와 농업용수를 확보하기 위해 부산 강서구·사하구 사이 을숙도에 건설됐다. 환경단체는 하굿둑 건설 이후 낙동강 하구에선 뱀장어·숭어 같은 회유성 어종과 재첩·갯지렁이 같은 저서생물 등 기수성 생물이 사라졌다며 수문개방을 주장해왔다.

낙동강 하굿둣 위치 등 하구 현황. 자료:부산시

낙동강 하굿둣 위치 등 하구 현황. 자료:부산시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