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X파일'? 문제 있었다면 작년 압박했을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6.20 21:07

업데이트 2021.06.21 14:1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처가 의혹 등이 담겼다는 'X파일' 논란과 관련해 "진실이 아닌 내용이나 큰 의미가 없는 내용을 담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강남역에서 진행된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 "만약 문서로 돌아다닐 만한 결함이나 잘못이 있었다면 작년에 그것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가 윤 전 총장을 압박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임현동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임현동 기자

또 "기본적으로 윤 전 총장에 대한 마타도어(흑색선전)가 앞으로 많아질 것이라 본다"며 "김재원 최고위원의 말처럼 (X파일이 있다면) 그 내용을 파악한 당사자는 내용을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X파일과 관련해 보수진영에서 "이런 의혹을 받는 분이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는 목소리가 나온 데 대해선 "굉장히 부적절한 언급"이라고 했다.

앞서 야당 보좌관 출신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지난 19일 윤 전 총장 X파일을 입수했다며 "방어가 어렵겠다. 윤 전 총장이 국민의 선택을 받기 힘들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이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입당 시 당 차원의 대응책을 질문하자 "문서 내용을 열람한 적이 없어 먼저 판단하지는 않겠다"며 "범야권 주자에 대한 여러 공격은 이미 예상됐던 일이고, 네거티브에 대응하는 노하우와 전문인력이 있기 때문에 (윤 전 총장이) 입당하는 순간부터 조력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