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다리도 두드리는 '원칙론자' 성 김…"北, 차라리 비건이 낫다고 여길것"

중앙일보

입력 2021.06.20 16:03

미국의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9일 입국하며 "생산적인 만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21일 한미-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나선다. [뉴스1]

미국의 북핵 협상을 총괄하는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19일 입국하며 "생산적인 만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21일 한미-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나선다. [뉴스1]

성 김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재가동의 동력을 불어넣을 ‘깜짝 선물’이 될 수 있을까. 성 김 대표는 오는 2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한·미-한·미·일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시작으로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다. 그는 지난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한·일과 생산적인 만남을 기대한다”는 짤막한 입장을 밝혔다.

'싱가포르 합의' 이끈 북핵통 

성 김 대표는 북핵 6자회담 미국 수석대표와 주한 미국대사와 등을 지낸 한반도 전문가이자 북핵통으로 불린다. 2018년 6월 북·미 정상회담 결과물이자 문 대통령이 수차례 계승 의지를 밝힌 ‘싱가포르 합의’ 도출의 실무를 총괄한 것 역시 성 김 대표였다. 그는 2018년 북·미 정상회담 준비 실무단을 이끄는 한편 당시 북측 대표였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상대하며 취소될 위기에 놓였던 회담을 정상궤도로 복원하는 데도 결정적 역할을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3일 성 김 대표가 임명된 사실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의) 깜짝 선물이었다”고 평가한 이유다.

성 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18년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미국 측 정상회담 준비단을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상대하며 북미 간 유화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연합뉴스]

성 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2018년 1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미국 측 정상회담 준비단을 이끌었다. 그 과정에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을 상대하며 북미 간 유화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강조한 새 대북정책의 핵심 줄기인 ‘열린 외교’와 ‘실용적 접근’에 대해 북한 측이 ‘대화’를 언급한 것 역시 긍정적 요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당 중앙위 전원회의에서 미국의 새 대북정책을 언급하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물론 ‘대결’을 언급하긴 했지만 이는 대내용 메시지 성격이 강하단 점을 감안하면 김 위원장의 발언은 대화 필요성에 방점을 찍은 것으로 볼 수 있다.

비핵화·제재 원칙론 앞세울 가능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외교적이고 실용적 접근에 기반한 대북 정책을 추구하면서도 북한 비핵화와 대북 제재 문제에 있어선 강경한 원칙론을 강조해 왔다. 북한이 이같은 원칙에 동의하는 것을 전제로 북미 대화 및 외교적 접근에 임하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공을 북한에 넘긴 상태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외교적이고 실용적 접근에 기반한 대북 정책을 추구하면서도 북한 비핵화와 대북 제재 문제에 있어선 강경한 원칙론을 강조해 왔다. 북한이 이같은 원칙에 동의하는 것을 전제로 북미 대화 및 외교적 접근에 임하겠다는 의미로 사실상 공을 북한에 넘긴 상태다. [연합뉴스]

다만 이같은 여건이 실제 남북 및 북·미 대화 기류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무엇보다 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협상의 핵심 쟁점인 비핵화 및 대북 제재 문제에 있어 원칙론을 강조하고 있단 점이 핵심 변수다. 결국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적 접근’은 북한이 CVID 등 비핵화 원칙에 동의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이같은 조건이 충족되지 않는 한 북한이 요구하는 대북 제재 완화 역시 이뤄지지 않는다는 점이 명확해졌기 때문이다.  

성 김 대표가 10여년간 북한의 핵무기 개발 및 냉·온탕을 오가는 변덕을 지켜본 북핵통이란 점 역시 오히려 북·미 협상 과정이 까다로워지는 원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 외교적 협상을 거쳐 이뤄진 1차 북·미 정상회담이 결국 2019년 ‘하노이 노 딜’로 끝나는 상황을 경험한 성 김 대표 입장에선 보다 원칙적이고 전통적인 대북 접근법을 지향할 가능성이 높아서다.

"北 입장선 차라리 비건이 낫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북미 간 대화가 시작되기 위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과 성 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원칙론에 입각한 대북접근을 추구하며 본격적인 대화 국면에 접어들기 위해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란 평가도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7일 전원회의에서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로 인해 북미 간 대화가 시작되기 위한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일각에선 바이든 대통령과 성 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원칙론에 입각한 대북접근을 추구하며 본격적인 대화 국면에 접어들기 위해선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란 평가도 있다. [뉴스1]

탈북 외교관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성 김은 부시 행정부 때부터 북한 내에서 원칙론자로 알려진 인물”이라며 “북한은 스티브 비건 전 대표와 같이 협상 역사를 모르는 사람과 대화를 하는게 차라리 더 낫다고 여길 것”이라고 평가했다. 오랜 시간 북핵 협상 실무를 경험한 성 김 대표는 북한 입장에서도 까다로운 상대일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외교 소식통은 “성 김 대표는 전형적으로 돌다리도 두들기며 건너는 협상 스타일로, 2018년 북·미 정상회담 직전은 물론 회담이 끝난 이후에도 항상 북한의 ‘불확실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며 “결과적으로 북·미 정상 간 역사적 만남이 물거품이 되는 과정을 경험한 성 김 대표 입장에선 이번엔 더욱 신중하고 단호한 단계적 접근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임기 말인 문재인 정부에서 자칫 조급한 대북 접근을 추구하거나 근거 없는 대북 유화책 제공에 나설 경우 성 김 대표의 원칙론 및 단계적 접근과 충돌할 소지가 있다”고 말했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