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김광현, 21일 올 시즌 3번째 동반 출격

중앙일보

입력 2021.06.18 12:24

'코리안 메이저리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과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21일 또 동반 출격한다.

류현진과 김광현. [중앙포토]

류현진과 김광현. [중앙포토]

토론토는 21일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리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원정 경기에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전날 세인트루이스는 21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애틀랜타와 원정 경기에 김광현이 선발투수로 등판한다고 전했다. 류현진과 김광현이 같은 날 선발 등판하는 것은 올 시즌 들어 세 번째다. 하지만 두 선수가 나란히 등판한 날 승리한 적은 없다.

지난 16일에도 나란히 등판했으나 승리투수가 되지는 못했다. 류현진은 뉴욕 양키스전에서 6이닝 3실점, 김광현은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으나 승수를 쌓지 못했다. 지난 5일에는 류현진은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서 5와 3분의 2이닝 7실점(6자책), 김광현은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3이닝 3실점을 하고 나란히 패전했다.

올 시즌 5승 4패 평균자책점 3.43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볼티모어를 상대로 시즌 6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이 볼티모어를 상태로 통산3경기를 치러 1승,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했다. 선발 맞대결 상대는 맷 하비다. 하비는 올해 볼티모어에서 3승 8패 평균자책점 7.76으로 부진하다.

1승 4패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 중인 김광현은 애틀랜타와 처음 만난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3위인 애틀랜타는 팀 타율 0.236을 기록하고 있다. 홈런은 93개로 전체 4위다. 애틀랜타 대표 타자인 외야수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의 성적은 타율 0.285, 18홈런(4위), 41타점 등이다. 애틀랜타 선발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