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윤석열, '간보기' 얘기 들을 수밖에…민심투어는 국민 짜증만"

중앙일보

입력 2021.06.17 21:59

윤석열 전 검찰총장. 우상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우상조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행보와 관련해 "5월 중순쯤에 확실한 입장을 천명했으면 지금 본인의 입지가 훨씬 더 좋아졌을 것"이라며 "시대가 바뀌었는데 (민심 투어같은) 과거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는 것은 국민들에게 짜증만 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KBS '사사건건'에서 "(윤 전 총장에게) '5월 중순쯤 (대선에 대한) 본인의 입장을 확실하게 천명하고 나서 행동에 들어가는 것이 선결 과제'라고 밖에서 객관적으로 하나의 방법을 얘기해줬는데 어떤 상황에 있는지 모르지만, 본인의 입장이 아직까지 분명하게 천명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5월 중순은) 본인이 검찰총장을 그만두고 두 달도 넘은 시기니까 그 정도 됐으면 자기 나름대로 생각이 다 있었을 것 아니냐"며 "윤 전 총장은 정치인이 아니고 검찰총장 지위에 있으면서 국민의 지지를 받았기 때문에 본인이 그 지지도를 어떻게 유지하고 확장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과제인데, 그 체제를 갖추는데 그동안 좀 혼선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니까 사람들한테 확실한 얘기를 듣지 못하고 유승민 전 의원이 말했던 것처럼 간을 보는 식의 하는 짓이다, 이런 얘기를 듣게 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전 위원장은 "내가 보기에 그동안에 사실은 자꾸 (윤 전 총장이) 애매한 입장을 견지했기 때문에 일반 국민으로부터 상당한 빈축을 살 수밖에 없는 처신을 하지 않았나 본다"며 "무엇 때문에 내가 꼭 대통령이 돼야 하겠다고 하는, 이것이 확실하게 입장이 천명돼야지 국민들이 저 사람이 진짜 대통령이 되면 뭐라도 할 수 있겠다는 그런 인식을 갖게 되는 거 아니겠나"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이르면 다음주부터 '민심 투어'에 나설 계획이라는 보도와 관련해선 "옛날에 민심 투어 한 사람이 한두 사람이 아니다"며 "손학규씨 같은 사람도 민심 투어를 했고 안철수도 똑같이 민심 투어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너무나 현명하기 때문에 대개 정치인들이 나타나면 그 사람에 대해서 속속들이 다 알고 있다"며 "인위적으로 모양새를 갖추기 위한 행동들은 안 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본다. 시대가 바뀌었는데도 과거와 같은 정치 행태를 계속 보여주는 것은 국민들을 짜증만 나게 한다"고 지적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해선 "서울시장 단일 후보 경선에서 탈락했으면 약속대로 내년 대권에는 나갈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국민의당과) 야권 통합한다고 하는 이런 데 쓸데없는 노력을 경주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