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남편에 끓는 설탕물 부었다…부부싸움 직후 잔혹 살인

중앙일보

입력 2021.06.17 18:19

업데이트 2021.06.17 20:13

자신의 남편에게 끓는 설탕물을 부어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코리나 스미스. 사진 BBC

자신의 남편에게 끓는 설탕물을 부어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코리나 스미스. 사진 BBC

부부싸움 후 잠든 남편에게 끓는 설탕물을 뿌린 영국인 부인이 “실수였다”고 주장했지만 배심원들은 살해 혐의를 적용했다.

16일(현지시각) BBC 등에 따르면 영국 체셔 주 네스턴에 사는 코리나 스미스(59)는 지난해 7월 14일 자신의 집에서 침대에 누워 있는 남편 마이클 베인(81)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날 남편과 다툼을 벌인 스미스는 정원에 있던 양동이를 가져와 설탕물을 끓였다. 이를 뒤집어쓰고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는 남편을 뒤로하고 스미스는 이웃집에 달려가 “내가 그를 다치게 했다. 아무래도 죽인 것 같다”며 눈물을 흘렸다. 남편은 몸의 3분의 1 이상에 심각한 화상을 입었고, 5주 후 결국 병원에서 사망했다.

스미스는 “38년을 함께 산 남편을 죽이려고 하지 않았다”며 과실치사를 주장했다. 통제력을 잃었을 때 실수로 한 일로, 남편을 살해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는 것이다. 검찰은 그러나 “스미스는 남편과의 논쟁에 화가 났고, 증거는 그가 통제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스미스는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해 설탕물을 부었다”고 반박했다.

체스터 크라운 법정의 배심원단은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선고는 오는 7월 9일 이뤄질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