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7월말 55~59세 우선 접종…8월엔 40대 이하 선착순 예약

중앙일보

입력 2021.06.17 14:10

업데이트 2021.06.17 15:46

내달 중 50~59세 약 860만명과 고등학교 3학년 학생, 고교 교사 등 60만명가량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접종이 시작된다. 60~74세 중 백신 물량이 부족해 일정이 밀린 약 10만명도 내달 초 백신을 맞는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초·중 교직원 및 돌봄 인력 110만명도 7월 접종한다. 40대 이하(18~49세)는 8월부터 예약한 순서에 따라 주사를 맞고 철강, 자동차 등 주요 기업 종사자도 8월 중 사업장 내에서 백신을 접종한다.

7월 AZ 2차 접종자는 화이자로 '교차 접종'

내달 말 860만 50대 접종 

지난달 27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코젤병원에서 의료진에게 백신을 접종 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달 27일 대전시 유성구 대전코젤병원에서 의료진에게 백신을 접종 받은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관찰을 위해 잠시 휴식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17일 이 같은 내용의 3분기(7~9월)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을 발표했다.

내달 초 가장 앞 순위로 백신을 맞을 접종자는 60~74세 중 아직 백신을 맞지 못한 이들이다. 당초 이들은 이달까지 접종해야 했지만, 백신보다 예약자가 많은 탓에 10만명 가량의 일정이 밀린 상태다.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가운데 미접종자 약 7만명도 7월 초 접종한다.

이후로는 신규 접종을 최소화하면서 아스트라제네카(AZ), 화이자의 2차 접종 위주로 진행한다. 정은경 추진단 단장은 “7월 중순경부터 본격적으로 1차 접종이 확대될 예정”이라며 “그 사이에는 위탁의료기관 확대 지정, 오접종 예방대책 등을 준비하는 기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서울 노원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종류와 제조번호가 적힌 종이가 준비돼 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노원구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종류와 제조번호가 적힌 종이가 준비돼 있다. 뉴스1

내달 중순에는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고교 교사 64만명 접종이 시작된다. 이들은 내달 19일주부터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한다. 유치원, 어린이집, 초·중 교직원 및 돌봄 인력 110만명도 비슷한 시기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여기에는 당초 6월에서 일정이 밀린 만 30세 이상 유치원, 어린이집, 초등학교 1~2학년 교사들도 포함됐다. 이들은 원래 AZ를 맞을 예정이었는데, 2학기 등교 일정과 AZ 수급 등을 고려해 계획을 바꿨다.

50대는 내달 말께 접종한다. 50대의 코로나19 위중증 비율은 13.2%로 70대, 60대에 이어 3번째로 높다. 연령에 따라 55~59세, 50~54세 두 그룹으로 나눠 맞는다. 55~59세 407만9000명이 내달 마지막 주(26일 주) 백신을 맞고, 50~54세 449만1000명은 8월 초 접종한다. 각각 내달 12일, 19일주부터 예약을 받는다. 이들은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AZ, 얀센)의 혈전 논란에서 상대적으로 제한이 크지 않은 연령대인 만큼 내달 백신 수급에 따라 빠르게 도입되는 걸 맞을 거로 보인다. 3분기에는 AZ·화이자· 모더나·노바백스·얀센 등 5종이 8000만회분 들어온다. 노바백스를 뺀 4종 1000만회분이 일단 내달 먼저 도입될 예정이다.

40대 이하 선착순…N수생 등 8월 접종

40대 이하는 8월부터 연령대별 접종 일정 구분 없이 맞는다. 추진단은 희망하는 사람부터 사전 예약을 받아 순서에 따라 접종한다고 밝혔다. 고3 이외 N수생 등 대입 수험생 16만명은 내달 중 대상자 명단을 추려 8월부터 접종할 계획이다.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아트홀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어르신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고 있다. 연합뉴스

하반기에는 지자체 자율접종과 사업장 자체접종도 이뤄진다. 시도별로 배정 물량 범위 내에서 자체 계획에 따라 필수인력, 고위험군 등 접종을 시행하게 한다. 7월 말 이후 백신 수급을 봐서 정한다.

자동차, 반도체 등 국가기간산업 종사자 대상 사업장 자체 접종도 8월 중 실시한다. 부속의원이 있어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진이 예진과 접종, 이상반응 관찰을 자체적으로 할 수 있는 기업에 주사기와 백신을 배포하고 사업장 근로자와 협력업체 근로자를 대상으로 접종케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추진단은 앞서 희망자 규모 등에 대해 기초 조사한 바 있다. 이들이 맞을 백신에 대해선 추후 별도 안내한다.

AZ→화이자 교차접종한다…내달 76만명 

내달 국내에서도 교차접종이 실시된다. 지난 4월 중순 주사를 맞아 2차 접종 시기가 도래한 방문 돌봄 종사자, 의원 및 약국 종사자, 사회필수인력 등 76만명이 대상이다. 꼭 AZ를 맞겠다는 이들을 빼고는 화이자로 2차 접종한다. 당초 이달 말 들어오려던 코백스 AZ 물량 83만5000회분 도입이 늦어지면서 물량이 빠듯해진 영향도 있다.

추진단은 “동일 백신으로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해외사례나 연구결과 등을 고려할 때 백신 공급 상황 등에 따라 필요한 상황에서 1차 접종 백신의 접종 간격에 맞춰 교차접종을 실시할 수 있다고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캐나다·스웨덴·독일·프랑스·핀란드·이탈리아 등에서 교차접종을 허용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 백신 전용 냉장고에 화이자 백신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예방접종센터 백신 전용 냉장고에 화이자 백신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3분기에 2200만명에 접종을 완료하고 9월 말까지 3600만명에 1차 접종을 끝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정은경 추진단 단장은 “일반 국민 접종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보다 안전한 접종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며 “접종에 적극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