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도 “계속 도울것” 응원…두산, 가스·풍력터빈에 승부수

중앙일보

입력 2021.06.15 18:07

지난해 9월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부품공장을 시찰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해 9월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부품공장을 시찰한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3조원대 재무구조 개선의 터널을 빠져나온 두산그룹이 가스와 풍력발전에 승부를 걸고 있다. 두산의 최대 채권자인 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도 두산에 대해 “계속 도와줄 생각”이라며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동걸 산은 회장은 14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두산그룹이 자산 매각과 유상증자 등의 재무 자구안을 이행했고, 3조원 중 1조3000억원을 상환해 시장 신뢰를 회복했다”고 말했다. 두산이 2월 두산인프라코어를 현대중공업에 판 돈 8500억원까지 산업은행에 갚으면 상환 금액은 더 증가한다. 이 회장은 “2022년까지 자금 상환계획과 현재 진행 중인 구조조정 작업에 차질 없는 마무리가 필요하다”며 “구조조정 계획 약속을 이행할 경우 계속 도와줄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100% 수소 터빈 목표
두산에 대한 채권단 등 투자자들의 관심은 미래 수익원으로 옮겨가는 분위기다. 이 회장도 “가스터빈과 같은 신재생 에너지 관련 사업을 글로벌 수준으로 완성하고, 지속가능성에 대한 현실화가 필요하다”며 “많은 기대를 하고 있고 또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이 언급한 대로 두산중공업은 가스·수소·풍력터빈 상용화에 승부를 걸고 있다. 2019년 9월 세계 5번째로 두산이 개발한 270㎿급 가스터빈은 내년까지 시험 가동을 하면서 오류 가능성을 최종 점검한다. 울산시·한국동서발전과는 ‘차세대 친환경 수소 터빈 실증 사업’ 업무협약을 이번달 맺었다. 수소를 연료로 터빈을 돌려 에너지를 생산하는 방식인데, 2027년까지는 400㎿급 발전에 가스와 수소를 혼합한 형태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100% 수소만을 사용하는 터빈으로 발전시키는 게 목표다.

해상풍력 투자계획을 발표하는 정연인 두산중 대표. 연합뉴스

해상풍력 투자계획을 발표하는 정연인 두산중 대표. 연합뉴스

두산중공업은 현재 5.5㎿급 해상풍력 발전기 기술을 갖고 있다. 이를 발전시켜 내년엔 8㎿급 모델을 상용화할 예정이다. 7일엔 한국전력기술과 100㎿ 규모의 제주한림해상풍력 기자재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5.56㎿급 해상풍력발전기 18개를 파는 게 계약 주요 내용인데 금액은 1900억원에 이른다. 이에 대한 유지보수계약까지 맺으면 매출은 더 증가할 것으로 두산은 기대하고 있다.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해외원전시장 공동진출이 본격화되는 시점도 두산의 미래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두산은 한·미 공동 사업의 불이 댕겨지면 언제든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는 분위기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에서도 미국 기업과의 투자·개발 활동을 지속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

해외 원전 '5분 대기'

두산중공업은 2019년부터 미국 원전 기업 뉴스케일(Nuscale)이 주도하는 소형모듈원전(SMR, Small Modular Reactor) 개발에 합류해 있다. 이 회사에 520억 원대 지분도 투자한 상태다. SMR은 원자로에 대한 냉각수 공급이 중단돼도 지하 수조가 일시적 냉각 기능을 할 수 있어 안전성이 더욱 높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두산중공업은 이 SMR의 핵심기기 제작을 맡을 예정이다. 정상회담 전 1만3900원이던 두산중공업 주가는 15일 기준 2만3600원으로 69.8% 올랐다.

내년 대선 결과에 따라 정부의 탈원전 기조가 변한다면 두산의 부활에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두산중공업은 이전까지 회사 매출의 13~15%를 원전 설비 제작·유지·보수 사업을 통해 거뒀는데, 이번 정부에서 그만큼의 사업 타격을 입었기 때문이다. 원전 사업 주무 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한 관계자는 “미국과의 협력만 진전돼도 ‘현 정부 때문에 두산이 어려워졌다’는 비판은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