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이준석 인기 배 아프냐, 꼰대 심보” 민경욱 “문장 허술”

중앙일보

입력 2021.06.15 17:44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남긴 글. 평소 손글씨보다는 키보드를 주로 쓰는 MZ 세대의 필체라는 얘기가 나온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국립대전현충원을 참배한 뒤 방명록에 남긴 글. 평소 손글씨보다는 키보드를 주로 쓰는 MZ 세대의 필체라는 얘기가 나온다. 뉴스1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에게 “내부총질도 적당히 하라”고 쓴소리 했다.

김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경욱 전 의원이 1년 내내 실체도 없는 부정선거 유령과 샅바싸움 하다가 이젠 모처럼 국민의힘 칭찬받는데 또 고춧가루 뿌린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당내 건전한 논쟁과 토론은 백번 환영하지만 당 대표 글씨체와 문구를 시비거는 건 도대체 무슨 심보냐”면서 그럴 시간이 있으면 “이준석 대표 따릉이에 딴지 거는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부터 혼내주라”고 권했다.

최 전 의원은 “걸어서 2분밖에 안 걸리는 거리를 따릉이를 타고 쇼했다”며 이 대표를 몰아 세웠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이날 방송에서 “원래 따릉이는 가까운 거리, 역에서 목적지까지 타라고 만든 것”이라며 괜한 시비를 걸고 있다고 받아친 바 있다.

김 교수는 “민 전 의원이 국민 지지와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는 청년 당대표의 글씨에 대해 말도 안 되는 토를 다는 건 배 아파서 시비거는 것으로 비칠 뿐이다”며 “MZ세대 글씨체와 문구를 공감하지 못하고 꼰대 시선으로 비난하는 것이야말로 우리 당이 시급히 극복해야 할 꼰대문화 그 자체다”고 질타했다.

전날 민 전 의원은 이 대표의 대전현충원 방명록 글씨가 악필이다, 대통령이 된 듯하다며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그는 “디지털 세대, 컴퓨터 세대들의 글씨체는 원래 다 이런가”라며 “지금 이 젊은이는 자신이 대통령이라도 된 것으로 아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또 “대표가 됐으면 이렇게 어이없는 책을 잡히지 않기 위해 주위의 조언을 구해야 한다. 머리에 떠오르는 대로 즉흥적인 30대 젊은이의 가벼운 언행을 보인다면 앞으로 지금보다 훨씬 큰 실수들이 나오게 될 것”이라며 “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쓴 젊은이의 단 한 문장이 이렇게 허술하다”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