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DJ도서관' 찾아 "가르침 새기겠다"…좌우없는 광폭행보

중앙일보

입력 2021.06.15 09:26

업데이트 2021.06.15 09:50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찾아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으로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1일 서울 마포구 동교동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을 찾아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으로부터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 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15 남북공동선언 21주년을 맞아 '김대중 도서관'을 찾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렸다. 이달 초 현충원을 참배하고, 천안함 생존자를 만났던 윤 전 총장이 김대중 도서관을 찾은 것은 보수·진보 등 진영논리에 얽매이지 않고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인라는 분석이 나온다.

15일 이동훈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지난 11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동교동에 있는 연세대 김대중 도서관에 방문해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인 김성재 전 문화관광부 장관과 대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과 김 전 장관.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 전 총장과 김 전 장관.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썼다.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썼다. [사진 윤 전 총장 측]

윤 전 총장은 약 4시간 동안 이곳에 머무르면서 김 전 장관의 안내로 김 전 대통령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햇볕정책 등 김 전 대통령의 정책 운영과 삶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고 한다. 이번 방문은 윤 전 총장이 먼저 청했고, 김 전 장관이 흔쾌히 응하면서 성사됐다.

윤 전 총장은 방명록에 '정보화 기반과 인권의 가치로 대한민국의 새 지평선을 여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성찰과 가르침을 깊이 새기겠습니다'라고 썼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