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아-김연경 47점, 한국 여자배구 VNL 2연승

중앙일보

입력 2021.06.15 08:37

15일 캐나다를 꺾고 2연승을 달린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15일 캐나다를 꺾고 2연승을 달린 여자배구 대표팀.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이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2연승을 달렸다.

캐나다전, 5세트 듀스 6번 끝에 3-2 승리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한국시각) 이탈리아 리미니에서 열린 VNL 풀리그 12차전 캐나다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15-25, 25-18, 27-29, 25-20, 21-19)로 이겼다.

전날 세르비아를 꺾고 8연패를 벗어난 한국은 캐나다를 꺾고 이번 대회 첫 연승을 기록했따. 3승 9패(승점 10). 한국은 이날 승리로 이탈리아를 제치고 14위로 올라섰다. 박정아가 팀내 최다인 24점을 쏟아냈고, 김연경이 23점, 정지윤이 15점을 올렸다.

15일 캐나다를 이긴 뒤 울컥한 박정아(가운데) [사진 국제배구연맹]

15일 캐나다를 이긴 뒤 울컥한 박정아(가운데)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은 1세트를 쉽게 내줬지만 2세트를 따내며 반격했다. 3세트에선 듀스 접전 끝애 다시 패했지만 4세트를 따냈다. 5세트는 숨 쉴 틈 없는 접전이 이어졌다. 여섯 번의 듀스 속에 한국은 계속해서 위기를 벗어났다. 19-19에서 김연경의 공격 득점으로 첫 리드를 잡은 한국은 양효진의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끝냈다.

박정아는 경기 뒤 "정말 힘든 경기를 이겨 기쁘다. 상대가 패스를 정확하게 할수 없도록 강한 서브를 넣으려고 했다. 최대한 많은 경기를 이기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