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英 AZ 백신, 주력 사용”…존슨 총리 “한국 방역 배울 점 많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13 19:20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G7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 양자회담장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빠른 접종을 칭찬하자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한국에 배울 점이 많다”고 화답했다.

13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 대통령이 존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현안을 비롯해 글로벌 과제들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존슨 총리의 결단으로 영국은 세계에서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했고,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5% 이상의 경제 성장을 예상하며 위기 극복의 세계적 모범이 되었다”면서 “올해 G7은 세계가 더 나은 재건으로 가는 확실한 이정표가 될 것이며 그 과정에 한국이 함께 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에 존슨 총리는 “문 대통령의 리더십으로 한국은 우수한 방역의 모범을 보였다”며 “영국은 한국으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이 한국에서 주력 백신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언급했고, 존슨 총리는 “한국과 영국이 다양한 주제에 대해 깊이 협력을 모색할 수 있는 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와 관련해서는 한미정상회담에서의 성과를 공유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판문점 선언과 싱가포르 공동선언 등 기존 합의를 바탕으로 외교와 대화에 기초한 단계적인 접근을 하는데 입장을 같이하고,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임명해 강한 대화 의지를 발신한 만큼 북한도 긍정적으로 호응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존슨 총리는 “영국은 북한에 영국대사관을 두고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두 정상은 해양오염 문제, 이란 핵 문제, 미얀마 정세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을 나누었다. 양국은 영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한국의 신남방정책을 연계하고, 녹색 기술개발, 첨단산업, 보건‧의료 분야 협력의 지평을 넓혀 양국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더욱 굳건한 동반자로 거듭나는 확실한 계기를 만들자고 약속했다.

영국은 올해 G7국 의장국이자 기후변화 대응을 논의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개최국이기도 하다.

콘월=공동취재단, 서울=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