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엘시티 로비' 검찰 부실 수사 의혹 들여다본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11 22:09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가 부산지검의 '엘시티 정관계 특혜 의혹'을 정식 수사하기로 했다.

부산참여연대와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2일 부산지검 앞에서 엘시티 봐주기 수사에 대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참여연대와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가 2일 부산지검 앞에서 엘시티 봐주기 수사에 대한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의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부산참여연대는 올해 3월 참여연대가 공수처에 접수한 '엘시티 부실 수사 의혹' 고발장과 관련해 공수처가 사건을 공식 입건했다고 전했다.

공수처는 지난 4일 사건을 입건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참여연대는 2016년 엘시티 수사 총책임자였던 윤대진 전 부산지검 2차장 검사와  당시 수사 검사와 지휘부 등 모두 13명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엘시티는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앞 101층짜리 초고층 건물로, 인허가 과정에서 전방위적인 정관계 로비가 벌어진 사실이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2016년 부산지검은 해당 의혹에 대한 수사에 나서 엘시티 관련 12명을 구속기소 했으나, 이영복 엘시티 회장을 제외한 정관계 인사는 현기환 청와대 전 정무수석과 배덕광 자유한국당 전 의원만 포함하고 있어 '부실 수사 논란'을 불렀다.

시민단체가 불법 특혜 분양 혐의로 43명을 추가로 고발했지만 대부분 무혐의 처리됐다.

최근에는 '엘시티 특혜분양 리스트' 관련해 부산경찰청 반부패 경제범죄수사대가 수사에 나선 바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