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RI, 국내최초 친환경 전기선박용 배터리 시험인증 기관 지정

중앙일보

입력 2021.06.10 13:59

한국전기연구원(이하 KERI, 원장 직무대행 유동욱)이 친환경 전기추진 선박에 탑재되는 배터리 셀과 모듈의 성능 및 안전성을 점검하는 국내최초 시험인증 기관으로 지정됐다.

배터리 셀과 모듈의 안전성 시험을 통한 폭발 및 화재 방지, 해양수산 탄소중립 실현 기여

정부는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2030년까지 친환경 선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기존 선박 대비 70%까지 감축하고, 친환경 선박 전환율을 현재 1%에서 15%로 높이는 일명 ‘2030 한국형 친환경 선박(Greenship-K) 추진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전기추진 선박은 엔진이 아닌,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이나 발전기로부터 공급된 전력을 이용하여 추진 모터를 구동하는 방식으로 움직인다. 최근의 전기차의 경우처럼, 전기추진 선박 역시 안전성의 핵심은 배터리다. 에너지를 품고 있는 배터리는 구성 재료 및 화학반응, 충전, 관리 시스템 및 보관법 등 다양한 환경에서의 부주의로 인해 발화와 화재 위험성이 존재한다. 특히 선박은 대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가기 때문에 사전에 안전성을 시험 및 인증하는 과정이 대단히 중요하다.

정부의 탄소중립 실현 계획에 따른 친환경 선박의 확대를 위해 이러한 전기추진 선박용 배터리의 안전성 시험인증을 수행할 공인기관 지정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해양수산부는 엄격한 심의를 거쳐 최근 KERI를 국내 1호 공식 시험인증 기관으로 지정했다.

전력기기에 대한 세계최고 수준 국제공인 시험인증 기관인 KERI는 1976년 설립 이래 45년 동안 수많은 기기·설비의 기계적/환경적/전자기적합성 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고, 세계최고 수준의 전문인력과 인프라를 기반으로 신뢰도 높은 시험인증 생태계가 조성되어 있다.

전기선박 및 배터리 부문에서는 KERI가 우리나라 최초로 ‘전기선박 육상시험소(2015년)’와 ‘배터리 화재 안전성 시험장(2016년)’ 인프라를 구축한 대표 시험인증 기관이다. 특히 근래 잇달아 발생하는 전기차 및 ESS 배터리 화재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다수 수행하며 선진 기술력과 노하우를 대외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KERI 김성국 선임기술원은 “배터리 시험은 위험한 폭발과 화재를 다루기 때문에 고도의 전문적인 시험기술이 필요하고, 선박용 배터리는 형식승인 기준이 현재 국내외 규격 중 가장 조건이 까다롭다”고 밝히며 “국내최초 KERI의 시험인증 기관 지정으로, 국내 선박용 배터리 업체들이 제품 개발을 위한 시험기간과 비용을 기존 대비 절반 가까이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향후 KERI는 배터리 시험인증 과정에서 축적한 다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내부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기업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시험환경을 구축하여 친환경 전기선박의 확대를 앞당기고 해양수산 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KERI는 광주지역본부에 국내최초 ‘전력저장용 대용량 레독스흐름전지’ 시험인증 센터를 2022년 2월까지 구축(담당: 엄승욱 책임연구원)하는 등 현재 상용화된 모든 분야의 이차전지 시험이 가능한 국내유일의 기관이 되겠다는 목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