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저신용자 시장 공략, 토스뱅크 9월엔 뛴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10 00:04

지면보기

경제 01면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9일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진 토스뱅크]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9일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사진 토스뱅크]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에 이어 국내 세 번째 인터넷전문은행이 탄생한다. 이르면 오는 9월 출범 예정인 토스뱅크다. 핀테크(금융+기술) 업체가 최대주주인 인터넷은행은 처음이다.

금융위, 3호 인터넷은행 인가
신용평가 바꿔 중금리 대출 주력
은행·보험·증권 하나에 ‘원앱 전략’
카뱅도 “중·저신용 대출 1억” 맞불

금융위원회는 9일 정례회의를 열고 토스뱅크의 은행업 본인가를 의결했다. 간편송금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시작한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플리카가 토스뱅크의 지분 34%를 갖는다. 하나은행·한화투자증권·중소기업중앙회 등이 각각 10%가량의 지분을 보유한 투자자로 참여한다.

토스뱅크는 금융위에 제출한 사업추진계획에서 “포용과 혁신의 스타트업 은행을 지향한다”고 밝혔다. 사회 초년생 등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소비자를 집중적으로 공략한다는 구상이다.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는 이날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 시중은행은 중·저신용자가 만족할 만한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토스 플랫폼에는 1금융권뿐 아니라 전 금융권에서 대출을 신청하고 심사를 받은 고객 데이터가 쌓여있다. 이 때문에 새로운 신용평가 모델을 만들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를 위한 중금리 대출에 주력할 방침이다. 출범 첫해에는 전체 신용대출에서 중·저신용자의 목표 비중을 35%로 설정했다. 이 비중을 내년에는 42%, 2023년에는 44%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인터넷전문은행 3파전

인터넷전문은행 3파전

토스뱅크는 자체적으로 시뮬레이션(모의실험)을 진행한 결과를 소개했다. 신용정보회사의 개인 신용평가에서 7등급에 해당하는 사회 초년생이나 자영업자가 토스뱅크에서 4~5등급으로 평가받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런 사람들이 토스뱅크에 오면 다른 은행보다 유리한 조건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토스뱅크가 새롭게 공략할 수 있는 고객층이 적지 않다는 의미다.

그동안 토스는 가입자 2000만 명을 활용해 기존 금융회사에 고객을 연결해 주는 ‘중개상’ 역할을 해왔다. 고객 입장에선 토스 앱에서 각 금융회사의 대출 조건과 신용카드 혜택 등을 비교하고 새로운 상품에 가입할 수 있다. 토스증권과 토스인슈어런스 등을 계열사로 추가하며 몸집도 불려왔다. 지난 2월 출범한 토스증권은 3개월여 만에 계좌 수를 300만 개로 늘렸다.

토스뱅크는 은행·보험·증권 서비스를 토스 앱 하나에 담는 ‘원앱 전략’을 제시했다. 다른 은행들과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한다. 국내 주요 금융그룹들은 은행·증권·보험 등을 별도 앱으로 구분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뱅크도 중·저신용자(신용점수 820점 이하)에 대한 대출 확대에 나섰다. 대출 한도를 최대 1억원까지 늘리고 대출 금리는 최저 연 2.98%를 적용한다. 카카오뱅크는 중·저신용자와 금융거래 이력이 부족한 고객에 자체 신용평가모형을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카카오뱅크가 기존에 보유한 고객 정보에 이동통신사의 통신료 납부 정보 등을 활용해 고객의 대출금 상환 능력 등을 평가한다고 설명한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휴대전화 요금이나 소액 과금을 성실히 납부하면 신용을 올릴 수 있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존보다 세분화한 고객 평가가 가능하다. 대출 고객의 범위와 대출 가능 금액을 확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뱅크는 이런 신용평가모형으로 중·저신용자의 대출 잔액을 올해 말 3조1982억원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말(1조4380억원)과 비교하면 120%가량 늘어난 규모다.

홍지유·윤상언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