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아내 "조화 인증샷 찍나?"···유상철 빈소 논란 분노

중앙일보

입력 2021.06.09 19:08

업데이트 2021.06.09 19:21

전 축구 국가대표 박지성 선수와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 [사진 일간스포츠]

전 축구 국가대표 박지성 선수와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 [사진 일간스포츠]

전 축구 국가대표 박지성이 고(故)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를 찾지 않았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비난에 대해 박지성의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9일 “조화의 인증샷을 찍고, 슬픔을 증명하라는 말이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김 전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글을 올려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 살고 있는 거냐”며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는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도의적·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 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고 했다.

이어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사진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사진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

김 전 아나운서는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사람들이 예전부터 많았다”며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며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세상엔, 한 인간의 삶 속엔, 기사로 나오고 SNS에 올라오는 일 말고도 많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며 “당연한 일이다. 당연한 일을 당연하게 여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유 전 감독이 췌장암으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네티즌들은 김병지, 이천수 등 다른 2002년 한일 월드컵 멤버들과 달리 박지성은 빈소를 찾지 않았다며 지적하고 나섰다.

네티즌들은 김 전 아나운서의 유튜브 채널에 악성 댓글을 남기며 박지성을 비난했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과 달리 박지성은 현재 영국에 거주하고 있어, 입국하더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 빈소 조문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