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손 꼭 움켜쥔 오세훈 "취재 이렇게 뜨거운 건 처음"

중앙일보

입력 2021.06.09 15:41

업데이트 2021.06.09 16:51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서울 중구 남산 예장공원 개장식을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서울시 행사에 이렇게 취재 열기가 뜨거운 적은 처음”이라며 환영 인사를 건냈다. 행사 시작 전 만난 두 사람은 서로 손을 잡고 인사를 나눴다. 윤 전 총장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 후 4월2일 재·보궐선거 투표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첫 공개 행보다.

오 시장은 이날 환영사를 통해 “2009년 남산르네상스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던 기억이 아직도 생생한데 ’남산르네상스’가 완성되는 예장자락에서 개장식을 열게돼 감회가 무척 새롭고 감개무량하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남산은 자연경관 요소와 조선시대 이후 다양한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서울의 대표적인 자연·역사·관광자원”이라며 “남산의 생태환경과 역사성을 회복하고 시민과 소통을 통해 보다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새로운 남산 자락 문화를 창조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우상조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9일 오후 열린 서울 남산예장공원 개장식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우상조 기자

서울시는 남산의 자연경관을 가리고 있던 옛 ‘중앙정보부 6국’(서울시청 남산별관) 건물과 TBS교통방송 건물을 철거하고, 그 자리에 약 7000평(1만3036㎡) 규모의 녹지공원을 조성했다.

서울광장의 약 2배 면적으로 공원 하부에는 남산 일대를 달리는 친환경 ‘녹색순환버스’가 정차하는 환승센터와 40면 규모의 관광버스 주차장이 생겼다.

남산 예장자락은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예장)과녹천정, 주자소 등이 있던 곳이다. 일제강점기에는 조선 침략의 교두보인 통감부와 통감관저가 설치되고 일본인 거주지가 조성되면서 훼손됐다. 1961년 이후에는 중앙정보부 건물이 들어서면서 시민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고립된 장소가 됐다.

공원 하부 지하공간에는 ‘이회영기념관’도 개관한다. 온 집안이 전 재산을 들여 독립운동에 나섰던 우당 이회영과 6형제를 기념하는 공간이다.

개관을 기념해 100년 전 우리 독립군의 봉오동‧청산리 대첩 승리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체코군단의 무기가 처음으로 공개되는 특별전이 열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