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서영석·임종성, 업무상 비밀 이용 땅 산 의혹

중앙일보

입력 2021.06.09 00:07

업데이트 2021.06.09 01:36

지면보기

종합 05면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결과를 토대로 8일 탈당 권유 또는 출당 조치를 한 의원은 12명이다. 이들 중 최다선인 우상호 의원(4선·서울 서대문갑)은 2013년 6월 1억500만원에 사들인 경기도 포천시 일동면 길명리 밭(2340㎡)이 문제가 됐다. 옥수수·콩을 재배하겠다고 취득한 농지인데, 곧바로 어머니 묘지를 조성했기 때문이다. 우 의원은 민주당 발표 20분 만에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성명을 내며 반발했다. 그는 “2013년 6월 어머님 사후 경황없이 묘지용 토지를 알아보던 중 현재의 토지를 구하게 됐다. 당시 포천시청에 문의한 결과 ‘일단 가매장을 하고 묘지 조성 허가를 받으라’는 안내를 받았으며, 이후 행정절차가 완전히 마무리됐다”고 주장했다.

우상호, 농지 취득 후 묘지 조성
윤미향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의원들 “사실 확인도 않고…억울”

당초 부동산 투기 의혹이 크게 논란이 된 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이 업무상 비밀을 이용해 부동산 거래를 했다는 의혹이 터지면서다. 이번 권익위 조사에서 민주당 의원 3명이 업무상 비밀 이용 의혹에 연루됐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동산 불법 의혹·해명.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 의원 부동산 불법 의혹·해명.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김한정 의원(재선·경기 남양주을)은 지난해 7월 경기 남양주 진전읍 밭(1112㎡)을 12억원에 매입한 게 문제가 됐다. 해당 토지가 왕숙 신도시와 약 10㎞ 떨어져 있어서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왕숙 신도시 개발계획은 2018년 12월 발표됐고 해당 땅을 산 건 2020년 7월”이라며 “지난 5월 제 아내는 경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번 결정의 철회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서영석 의원(초선·경기 부천정)은 2015년 8월 경기 부천시 고강동 토지(438.5㎡)와 근린생활시설(175.5㎡)을 3억7000만원에 사들였다. 당시 서 의원은 경기도의원이었고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이기도 했다. 땅 매입 후 4년9개월 뒤인 지난해 5월 부천 대장이 3기 신도시로 선정됐는데, 이곳과 불과 1.5㎞ 떨어진 곳이다.

임종성 의원(재선·경기 광주을)은 누나와 사촌 등이 2018년 11월 임 의원 지역구인 경기 광주 고산2택지지구 인근 땅 6409㎡를 공동 매입한 게 문제가 됐다. 임 의원은 당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이었고, 매입 후 한 달 뒤 광주시는 고산2지구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을 고시했다.

윤미향 의원(초선·비례대표)은 부동산 명의신탁 의혹으로 출당 조치를 받았다. 윤 의원의 부동산 비위 의혹은 이번에 처음 드러났다. 그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2017년 6월 시어머니 홀로 거주하실 함양의 집을 사는 과정에서 집안 사정상 남편 명의로 주택을 구입하게 되었다”고 차명 거래 사실을 알리며 “고령의 시어머니의 상황을 고려했던 것이다”고 했다.

이 밖에 김주영 의원(초선·경기 김포갑), 김회재 의원(초선·전남 여수을), 문진석 의원(충남 천안갑)에겐 부동산 명의신탁 관련 의혹이 제기됐다. 양이원영 의원, 오영훈 의원(재선·제주 제주을), 윤재갑 의원(초선·전남 해남-완도-진도), 김수흥 의원(초선·전북 익산갑)은 농지법 위반이 문제가 됐다.

12명 중 우상호·김한정 의원을 비롯해 “당이 사실관계 확인 않고 의혹 제기”(김회재 의원), “당의 일방적 조치”(오영훈 의원)라며 탈당을 거부한 인사는 4명이다. 반면에 “진실을 밝히고 다시 서겠다”(서영석 의원), “의혹을 해소하고 돌아오겠다”(김주영 의원), “억울한 마음이지만 지도부 결정을 따르겠다”(문진석 의원), “당 방침을 따르겠다”(윤재갑 의원), “당 결정을 존중한다”(김수흥 의원), “당에 부담을 안 주는 게 좋을 것 같다”(임종성 의원)며 탈당 의사를 밝힌 의원은 6명이다. 출당 조치가 취해진 윤미향·양이원영 의원까지 8명의 탈당이 확실시된 셈이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