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우상호·윤미향 등 투기 의혹 12명 공개···與 탈당 권유

중앙일보

입력 2021.06.08 14:54

업데이트 2021.06.08 17:20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와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부동산 전수조사 결과와 관련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부동산 투기 의혹에 연루된 소속 의원 12명 전원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기로 8일 결정한 가운데, 이들의 이름을 공개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부동산 투기의혹에 연루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부동산 투기의혹에 연루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민주당이 공개한 이들 의원은 의혹 분야별로 ▶김주영, 김회재, 문진석, 윤미향(부동산 명의신탁 의혹 소지) 의원과 ▶김한정, 서영석, 임종성 의원(업무상 비밀이용의혹 소지) ▶양이원영, 오영훈 윤재갑, 김수흥, 우상호(농지법 위반 의혹 소지) 의원 등이다.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권익위에 소속 의원 174명과 이들의 직계존비속 816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청했다"며 "전날 권익위로부터 이들의 명단을 받아 이미 특수본에 이첩했다"고 말했다.

이어 고 수석대변인은 "오늘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전원에 탈당을 권유하기로 했다"라며 "무죄추정 원칙상 과도한 선제조치지만, 무소속 의원으로 공정하게 수사에 임해 의혹을 깨끗히 해소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송영길 대표는 어제 명단을 받고 잠을 이루지 못하며 깊은 고민을했다"라며 "민주당이 변화하지 않으면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 당 지도부는 (해당 의원들이) 선당후사 입장에서 탈당 권유에 응해주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