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석유화학·디스플레이, 연말부터 수출 악화 우려”

중앙일보

입력 2021.06.08 14:20

업데이트 2021.06.08 14:28

지난 1일 오후 부산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 수출용 컨테이너가 가득하다. [연합뉴스]

지난 1일 오후 부산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 수출용 컨테이너가 가득하다. [연합뉴스]

지난 달 한국의 수출액이 507억3000만 달러(약 56조4624억원)를 기록하며 역대 5월 중 최고치를 달성한 가운데 이차전지, 자동차 등의 수출 호조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반면 컴퓨터, 석유화학 등은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수출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전경련, 12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 대상 조사
“이차전지·자동차·반도체, 수출 호조세 계속”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국내 12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들을 대상으로 15대 수출 주력 품목에 대한 시장 전망을 조사했다고 8일 밝혔다. 그 결과 이차전지(22.0%), 자동차(13.6%), 반도체(12.0%), 선박(10.5%), 자동차 부품(9.4%)의 경우 당분간 수출 호조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우세했다. 특히 이차전지는 세계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어 2024년 이후(40.0%)까지도 수출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수출 호조세 유지 Top5.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수출 호조세 유지 Top5.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자동차 수요가 회복되며 내년 하반기까지 수출이 호조를 보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한국의 수출 규모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반도체는 D램 등의 수요가 늘며 내년 상반기(63.6%)까지 수출 증가세가 지속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수출 호조세가 가장 먼저 꺾일 것으로 전망되는 품목은 컴퓨터(16.7%), 석유화학(15.4%), 디스플레이(12.3%), 바이오·헬스(11.1%), 가전(8.6%) 순이었다. 특히 바이오·헬스, 가전, 컴퓨터, 석유화학 등은 올해 하반기부터 수출이 주춤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코로나19 진단키트 특수를 누렸던 바이오·헬스 부문은 백신 접종이 확대되며 수출 증가세가 둔화하고 컴퓨터, 가전 등도 코로나19 수혜가 사라지며 수요가 줄 것이라는 분석이다.

수출 상승세 하락 Top5.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수출 상승세 하락 Top5.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리서치센터장들은 향후 글로벌 수요가 감소하더라도 현재의 수출 호조세를 유지하기 위해 주요 수출국에 대한 정부의 통상여건을 개선(38.9%)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규제개선·세제감면 등 기업환경 개선(33.3%)하고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R&D) 투자 지원을 확대(27.8%)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수출 실적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언제 또다시 위기가 올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수출로 먹고 사는 국내 기업들이 보다 활발하게 경영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정부가 미·중 패권갈등,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에 적극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