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비아이 마약' 수사 무마 의혹 기소…비아이도 법정행

중앙일보

입력 2021.06.07 14:11

비아이(左), 양현석(右). [중앙포토]

비아이(左), 양현석(右). [중앙포토]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대표)가 아이돌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25·김한빈)의 마약 투약 혐의 수사를 무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는 지난달 28일 양 전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 협박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양 전 대표는 지난 2016년 8월 이 사건의 공익제보자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경찰에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진술하자 그를 회유·협박해 비아이에 대한 수사를 막은 혐의를 받는다.

그는 2016년 A씨의 소속사에 청탁해 A씨가 해외로 나가도록 한 혐의(범인도피 교사)도 받고 있다. 하지만 A씨에게 출국을 지시한 소속사 대표가 현재 해외 도피 중인 관계로 참고인 중지 처분이 됐다. 참고인 중지는 핵심 참고인을 소환하지 못해 입건된 피의자의 혐의 사실이 소명되지 않는 경우, 사법처리를 잠시 보류하는 결정이다.

한편 검찰은 비아이에 대해서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4~5월 지인인 A씨를 통해 대마초와 마약의 일종인 LSD를 사들인 뒤 일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양 전 대표는 지난해 1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수차례 억대 원정도박을 벌인 혐의로 벌금 1500만원을 선고받기도 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