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ONESHOT

[뉴스원샷]‘VAR 시대’ 경찰의 치명적 실수?, 이용구 사건

중앙일보

입력 2021.06.05 09:00

뉴스 ONESHOT’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김승현 사회2팀장의 픽 : 치명적 실수

프로스포츠에서 ‘비디오 보조 심판(VARㆍVideo Assistant Referees)’은 이제 익숙합니다. 스포츠 중계에서도 애매한 판정이 나온 순간은 사방팔방에서 찍힌 영상으로 다시 보여줍니다. 시청자들의 동의를 구하는 듯, 결정적인 순간이 포착될 때까지 영상을 돌리고 또 돌립니다. 이를 지켜보는 시청자는 이미 비디오 판독 시스템의 구성원입니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를 지적하는 VAR 화면.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손흥민의 오프사이드를 지적하는 VAR 화면. [데일리메일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VAR 시대를 예고한 건 우리 생활 곳곳에 설치된 CCTV였습니다. 10년 전 경찰의 수사 현장 취재를 오랜만에 갔다가 놀란 적이 있습니다. 초년병 시절과 가장 다르게 느껴졌던 건 형사의 시선이었습니다. 현장에서 가장 먼저 CCTV부터 찾더군요. 사건 해결의 열쇠이자 ‘스모킹 건’이 영상 증거로 바뀌고 있었습니다. 손바닥이 솥뚜껑만 한 형사 형님이 “이젠 무조건 저거부터 찾아”라며 카메라를 가리키는데, 왠지 짠한 마음이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로부터 또 10년이 흘렀습니다. 요즘 형사들에겐 새로운 직업병이 추가됐답니다. 바로 안과 질환입니다. 사건을 해결하려면 낮이고 밤이고 CCTV를 들여다봐야 하니 눈이 상하는 겁니다. 주변 지인 중에 형사님이 계신다면 눈 영양제가 좋은 선물이 될 겁니다.

택시기사의 멱살을 잡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모습이 영상에 담겨 있다. 사진 SBS 캡쳐

택시기사의 멱살을 잡는 이용구 법무부 차관의 모습이 영상에 담겨 있다. 사진 SBS 캡쳐

여기에 유튜브까지 가세했습니다. CCTV와 VAR가 ‘콜라보’를 합니다. 경찰이 눈이 벌게지게 보는 그 영상을 국민도 눈에 불을 켜고 봅니다. ‘방구석 코난’들은 영상을 분석하고 추리합니다. 사실 갑작스러운 일이 아닙니다. ‘촉’이 있는 형사라면, 10년 전부터 짐작했을 겁니다. 수사의 패러다임이 바뀌고 있다는 걸요.

이런 ‘격변기’에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 사건이 터졌습니다. 지난해 11월의 일입니다. 택시 기사를 폭행한 장면은 블랙박스에 찍혔습니다. 그런데, 최초 신고 때 경찰은 그 영상을 못 구했습니다. ‘전용 뷰어’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흔치 않은 모델의 블랙박스여서 SD카드를 넣었는데도 파일이 없는 거로 나왔답니다.

그런데, 택시기사는 전문 업체를 찾아가 영상을 되살리고 그걸 스마트폰으로 촬영했습니다. 최근 공개된 멱살 잡는 영상입니다. 당시 택시기사가 영상을 경찰에 보여줬는데, 경찰은 “차 안 움직이네요. 못 본 거로 합시다”라는 취지로 사건을 끝냈다고 합니다.

사건 해결하려고 눈이 빠지게 CCTV를 찾아다니는 경찰서에서 일반 업체도 쉽게 재생하는 블랙박스 SD카드를 놓쳤다? 눈앞의 증거를 발로 차고 다니는 건가요? 더 황당한 건, ‘봐주기’ 의혹이 터진 이후 지난해 말 김창룡 경찰청장의 공개 발언입니다. 김 청장은 “관련자 진술과 판례에 따라 처리했다”며 “내사 종결에 잘못된 부분은 없다고 판단한다”고 했습니다. VAR가 대세인 시대에, 집에서 쉬는 옛날 심판들만 찾아다닌 셈입니다. 이러니 ‘봐주려고 작정을 하지 않고서야…’라는 의심이 끊이지 않는 겁니다. 만약 실수라고 해도 치명적입니다.

서울 반포공원에서 A씨 아버지와 A씨의 모습. 손현씨 제공

서울 반포공원에서 A씨 아버지와 A씨의 모습. 손현씨 제공

CCTV에 찍힌 용의자의 걸음걸이로 범인을 잡는 시대입니다. 2017년 미 여자프로골프 스타는 볼 마크보다 공을 홀 쪽에 더 가깝게 놓은 규칙 위반이 TV 시청자의 제보로 들통났습니다. 경찰의 또 다른 치명적 실수(?)가 VAR에 적발될까 두렵기만 합니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