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뮤직' 특화한 국내 첫 ‘음악 도서관’…의정부에 첫선

중앙일보

입력 2021.06.05 06:00

경기 의정부시에 국내 첫 ‘음악 도서관’이 개관했다. 음악과 도서관이 어우러진 복합 문화공간이다. 의정부시는 지난 3일 경전철 발곡역 인근 중랑천변인 신곡동 장암 근린공원에 음악도서관을 열었다.

CD, LP, DVD, 악보 등 음악 자료를 빌려주는 국내 첫 공공도서관이다. 의정부시는 지난 2019년 10월 민락동 하늘능선 근린공원에 국내 처음으로 ‘미술 도서관’을 문 연데 이어 두 번째 전문도서관을 개관했다.

재즈, 블루스, R&B, 힙합 자료 특화  

음악 도서관은 부지 1만㎡에 지상 3층, 연면적 1700㎡ 규모로 건립됐다. 미군 부대와 힙합을 모티브로 한 ‘블랙 뮤직’을 특화한 게 특징이다. 블랙 뮤직은 재즈, 블루스, 가스펠, 소울, R&B, 힙합 등 20세기 이후 대중음악의 원천이 되는 장르를 통칭하는 말이다. 아프리카계 미국인이 만든 대중음악 전반을 일컫는 말이기도 하다.

의정부 '음악 도서관'. 의정부시

의정부 '음악 도서관'. 의정부시

의정부 '음악 도서관'. 의정부시

의정부 '음악 도서관'. 의정부시

도서관 1층 열람실에는 책 5000권이 비치돼 있다. 음악 관련 도서는 물론 일반 도서와 아동 도서도 있다. 2층엔 문학적 소양 함양을 위한 시(詩)와 고전문학 자료가 있다. 음악전공자 및 입문자를 위한 다양한 악보 2121점도 비치돼 있다. 3층에서는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들을 수 있다. 음악 CD 6215점, LP 1111점, DVD 840점 등이 준비돼 있다. 이 가운데 2940점이 블랙 뮤직 특화 자료다.

CD, LP, DVD, 악보 등 대출  

편안하게 음악 감상을 할 수 있는 ‘오디오 룸’도 있다. 연주·공연물을 상영하는 ‘뮤직홀’이나 작곡 프로그램을 다루거나 피아노를 연습할 수 있는 ‘스튜디오’까지 갖췄다.

이곳에선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학교 및 도서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견학 프로그램인 ‘도서관 투어’, 블랙 뮤직의 역사 및 뮤지션에 대한 깊이 있는 강좌 ‘블랙 뮤직 탐구 생활’도 마련된다. 또 다양한 장르의 음악 감상 서비스도 제공된다.

윤성영 오보에 연주회. 의정부시

윤성영 오보에 연주회. 의정부시

6월, 연주회·버스킹·국악 공연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의정부 도서관은 시대적 변화에 발맞춰 계속 발전하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음악 도서관에서 위로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음악 도서관은 개관 기념으로 6월 한 달간 오보이스트 윤성영 연주회, 버스킹, 국악 공연 등을 열 예정이다.

의정부 ‘음악도서관’ 개관기념 프로그램. 의정부시

의정부 ‘음악도서관’ 개관기념 프로그램. 의정부시

음악 도서관은 매주 월요일과 법정 공휴일에 휴관한다. 운영시간은 화∼금요일 오전 10시∼오후 9시, 토∼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