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감 4위 오른 이준석 "저는 출마자격 없는데 좀 빼달라"

중앙일보

입력 2021.06.04 21:40

업데이트 2021.06.05 02:58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한 '차기 대통령 선호도' 여론조사에서 4위에 오른데 대해 "익히 아시는 것처럼 헌법상 (대통령) 출마 자격이 없다"며 자신을 제외해 달라고 했다. 만 40세부터 대통령선거 피선거권을 갖는데, 올해 그는 36살이다.

이 후보는 4일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린 대전·세종·충북·충남 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아무리 주관식 답변이라 해도 제 수치를 언급 안하는 것이 어떤가 한다"며 "전당대회가 끝나면 (여론조사 기관에) 공식적으로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4일 오후 대전시 서구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대전시 서구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당대회 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이준석 당대표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차기 정치 지도자의 한 명으로 인정해주신 데 대해 국민께 감사한다"면서도 "의도하지 않는 방향으로 가서, 우리 대권주자들의 빛이 바래게 하는 형태로 가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갤럽이 지난 1~3일 성인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 후보는 3%의 지지를 얻은 바 있다. 후보명을 불러주지 않고 자유 응답을 받은 결과다.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5%)보다는 낮지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2%), 정세균 전 국무총리,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상 1%)보다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내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