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도 MZ세대와 소통…“일하는 문화 개선 논의”

중앙일보

입력 2021.06.04 17:22

삼성전자 사장단이 지난달 31일 수원 본사에서 열린 ‘토크 투게더’ 행사에 참석해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사장단이 지난달 31일 수원 본사에서 열린 ‘토크 투게더’ 행사에 참석해 직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최고경영진과 젊은 세대의 직접 소통을 통해 현장의 고충을 듣고, 미래 전략을 공유하는 행사를 열었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과 한종희·노태문·이재승·전경훈 사장, 김용관 부사장 등 세트(완제품) 부문 사장단은 지난달 31일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R4 디지털홀에서 ‘토크 투게더’ 간담회를 가졌다. 행사장엔 직원을 대표해 사원대표, 팀CA(변화관리자) 등이 참석했다.

최근 MZ(밀레니엄+Z세대) 세대가 대거 등장하면서 삼성전자를 비롯해 주요 기업에서 성과급 산정, 연봉 협상 등에서 갈등을 겪기도 했는데, 이들과 접점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날 삼성전자 경영진은 직원들과 사업부의 미래 준비 및 전사 정책을 공유하고, 즉문즉답을 통해 일하는 방식과 현장 고충 개선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행사장에서 한 직원은 취업 준비생의 직장 선호도 조사에서 삼성전자가 네이버·카카오·쿠팡 등에 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금과 처우에 대한 질의응답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윤호 사장은 이날 행사에 대해 “임직원들이 사업부를 넘어 전사 차원에서 어떤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지 궁금해하고, 소통에 대한 갈증이 크기 때문에 경영진이 모두 모여 함께 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각 사업부의 현안과 전사 비전, 정책 등을 공유하는 시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