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총장 사의 1시간만에, 文 "즉각 수용"…국방장관도 조사

중앙일보

입력 2021.06.04 15:06

업데이트 2021.06.04 15:43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오종택 기자

이성용 공군참모총장. 오종택 기자

공군 여성 부사관이 성추행 신고 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으로 이성용 공군참모총장이 사의를 표명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수용한다고 밝혔다. 이 참모총장의 사의 표명 한시간 만이다.

4일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이성용 참모총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라며 "사표 수리와 관련된 절차는 최대한 신속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참모총장에 대한 별도의 조사 등 절차는 진행된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즉각 수용했다는 것은 (사의에 대한) 수용 의사를 말한 것이고 사표 수리 관련 절차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참모총장의 사표는 재직 중 부정 등 조사 절차가 진행된 뒤 수리될 전망이다.

청와대는 앞서 문 대통령이 이번 사건에서 상급자를 포함한 지휘라인을 살펴보라고 지시한 일과 관련해 서욱 국방부 장관도 예외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고위 관계자는 '서 장관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지휘라인은 누구도 예외일 수 없다"라며 "엄중하게 보고 받은 이후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조치 과정을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 상황에서 서 장관의 경질 가능성을 거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참모총장은 이날 오후 문자메시지로 입장문을 내고 "본인은 일련의 상황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2021년 6월 4일부로 사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