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월 임시회 일정 합의…22~24일 대정부질문

중앙일보

입력 2021.06.04 14:05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왼쪽)와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오는 16~17일 교섭단체 연설을 포함한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이같은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6일 연설에 나선다. 국민의힘은 오는 11일 전당대회를 통해 선출되는 신임 대표가 17일 연설한다.

여야는 22∼24일 사흘 동안 대정부질문을 진행하는 데도 합의했다. ▲22일 정치·외교·통일·안보 ▲23일 경제 ▲24일 교육·사회·문화 분야에서 대정부질문이 진행된다.

안건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9일과 내달 1일 두 차례 열린다.

그러나 여야는 법사위원장 등 상임위원장 인선 문제에 대해서는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한 원내수석은 "법사위원장의 경우 협상 대상이 아니며, 6월 국회에서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강력한 입장을 전달했으나 야당은 인정할 수 없다고 해서 입장을 하나로 모으지 못했다"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은 "강탈해 간 법사위원장을 돌려주지 않으면 어떤 상임위원장 배분 관련 협의도 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추 원내수석은 여당 측에 세종시 특별공급(특공) 진상규명 국정조사 계획서 처리도 요구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