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주목한 한국의 ‘해양보호’ 성명…기념 행사선 “한국은 기후악당국가” 왜?

중앙일보

입력 2021.06.04 14:00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에서 상어그물에 잡힌 아기 혹등고래. [사진 Humane Society International=연합뉴스]

호주 퀸즐랜드주 골드코스트에서 상어그물에 잡힌 아기 혹등고래. [사진 Humane Society International=연합뉴스]

과학기술 분야에서 세계 최대의 민간 국제기구가 한국 과학자들이 주도한 환경정책 권고 성명을 발표했다. 국내 과학기술계의 제안이 국제기구를 통해 공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4일 경상남도 거제시 소노캄 거제에서 ‘해양환경보호 성명서 공표 심포지엄’을 열었다고 밝혔다. 지난 1일(한국시간) 국제한림원연합회(IAP)가 발표한 ‘해양환경보호 성명서’를 기념하는 행사다.

IAP는 국제적 현안에 대해 과학적 견해를 제공하기 위해 1993년 설립된 국제기구다. 100여 개국 140여 개 과학기술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민간 국제기구다. 과학과 정책의 협력이 필요한 주요 이슈를 골라 연간 1~2건의 성명서를 공표하는데, 이번에 한국 과학자가 집필하고, 해외 과학자 18명이 검토해서 제안한 성명서를 채택했다. 이번 제안은 세계 각국 대통령·총리 등 지도자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민구 과학기술한림원장은 “전 세계에 해양 보존·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역할을 한국이 주도한 것”이라며 “국제 과학기술계에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기후 악당 국가”

국제한림원연합회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발의한 성명서를 공식 채택했다. [사진 국제한림원연합회]

국제한림원연합회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발의한 성명서를 공식 채택했다. [사진 국제한림원연합회]

이번에 발표한 해양환경보호 성명서에는 “지구 표면의 71%를 차지하는 바다가 인류 생존·번영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 제안한 과제는 다섯 가지다.

먼저 해양 건강성 악화다. 인류가 자원을 착취하면서 파괴된 해양을 복원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내용이다. 둘째는 생물다양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연안 서식지를 복원하자는 것이다. 또 중금속·폐기물 등 해양에 유입되는 유해물질이 생물의 성장·생식에 지장을 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무엇보다 기후변화를 완화하는 역할을 하던 바다가 오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해양 생태계가 위축하면서 기후변화의 속도가 빨라졌다는 내용이다. 끝으로 인류의 남획으로 인해 수산자원이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탄도항에서 안산대부도어촌계협의회 등 대부도 주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탄도항에서 안산대부도어촌계협의회 등 대부도 주민들이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규탄 해상 시위를 하고 있다. [뉴스1]

이날 심포지엄에서 학자들은 한국도 해양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종성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한국의 해양 건강성 지수가 48위에 그쳤다”고 발표했다. 국종성 포스텍 환경공학부 교수는 “한국의 기후변화대응지수(CCPI)는 61개국 중 58위에 그친다”며 “한국은 기후 악당 국가”라고 표현했다.

이번 성명서 작성·검토를 주도한 김수암 부경대 교수(해양환경보호 성명서 집필위원장)는 “한국이 위치한 북서태평양은 기후변호로 해수 온도 상승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생물 서식지 파괴와 해양 오염물질 배출이 가장 심각한 해역”이라며 “해양환경보호 성명서 공표를 계기로 한국도 정책적·사회적 변화가 시작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