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여행 업종에 고용유지지원금 90일 더 준다

중앙일보

입력 2021.06.03 18:00

고용노동부가 항공·여행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고용유지지원금을 90일 더 주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고용노동부가 항공·여행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고용유지지원금을 90일 더 주기로 결정했다. 대한항공

정부가 항공·여행업 등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고용유지지원금을 90일 더 연장해 주기로 결정했다.

고용노동부는 1일부터 3일 ‘5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서면으로 열고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유급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기간을 90일 연장하는 안을 심의·의결했다.

원래 특별고용지원 업종의 유급 고용유지지원금은 1년에 180일 동안만 지원할 수 있다. 하지만 이달 말 지원 종료를 앞두고 업계에서 경영난을 호소하자 지원 기간을 연장했다. 지난해도 같은 이유로 기간을 60일 연장했었다.

고용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영업피해 및 고용불안이 심각한 수준이고 회복에도 상당 기간 소요 예상된다”며 연장 이유를 설명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코로나19로 경영이 잠시 나빠진 업체에 한해서 최대 90%까지 정부가 급여를 지원하는 제도다. 다만 사업주가 휴업·휴직 실시하고 휴업수당 지급한 경우에 한해서 지급한다.

고용부는 지난해만 사업장 7만2000개소 근로자 77만명에 대해 2조2779억원 고용유지지원금을 지급했다. 올해도 5월 말 기준 3만6000개소 근로자 26만명에 대해 6524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 집행액 기준으로 볼 때 관광운송업(1329억원, 51.7%)·여행업(454억원, 17.7%)·관광숙박업(242억원, 9.4%) 순으로 지원 금액이 많다. 모두 코로나19로 경영에 직접 타격을 입은 대면 서비스업이다.

사업장 규모로 보면 1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3885개소, 79.5%)에 지원금이 집중했다. 이어 10~30인 미만(676개소, 13.8%)·30~100인 미만(232개소, 4.7%) 사업장에서 지원금을 많이 받았다.

안경덕 고용부 장관은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 연장이 위기노동자 고용안정에 기여하기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고용상황을 심층 모니터링 해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세종=김남준 기자 kim.namj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