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수업은 한계…수도권 중학생 14일부터 등교 확대

중앙일보

입력 2021.06.03 00:02

업데이트 2021.06.03 01:04

지면보기

종합 08면

유은혜

유은혜

14일부터 수도권 중학교의 등교일이 늘어난다. 원격수업으로 현장실습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업계고는 매일 등교한다.

2학기 전면 대면수업 사전조치
동시 등교 가능 인원 2배로 늘려
실습 중심 직업계고는 매일 등교

교육부는 2일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서 학교 밀집도 기준을 완화하기로 했다. 현재는 2단계에서 전체 학생의 3분의 1(고등학교는 3분의 2 이하)까지 등교할 수 있지만 14일부터는 3분의 2로 높인다. 동시에 등교 가능한 인원이 두 배로 늘어나는 셈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학교 밀집도 기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학교 밀집도 기준

관련기사

특히 중학교 등교 인원이 크게 증가한다. 초등학교는 이미 1, 2학년을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했고, 고등학교는 3분의 2 기준을 적용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2단계 상태에서 수도권의 초등학교와 고등학교 등교율은 각각 67.7%, 67.2%다. 그러나 중학교 등교율은 48.3%에 불과하다. 80.9%인 비수도권 중학교 등교율보다 훨씬 낮다. 직업계고는 14일부터 매일 등교한다. 현장교육과 실습을 중심으로 하는 직업계고 특성상 원격수업으로 대체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교육부가 등교 확대를 서두르는 건 이미 예고한 2학기 전면 등교의 사전 준비를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교육부는 단계적 등교 확대가 학교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학생과 학부모가 적응하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2020년 학업성취도평가’ 결과도 전면 등교의 필요성을 높였다. 중·고교생의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역대 최대이기 때문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등교 수업 확대는 학습 결손과 정서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한 전 세계적인 추세”라고 말했다. 일부 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우려가 커졌지만 교육부는 전면 등교 방침에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교사와 고등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 또한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전면 등교를 위한 필수 조건으로 교직원과 고3 수험생에 대한 백신 접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체 교직원과 고3 및 대입 수험생(n수생 등 졸업생)에 대한 접종을 여름방학까지 끝낼 수 있도록 방역 당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했다.

교육 당국은 학교 내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한 조치도 강화하고 있다. 전날 서울시교육청은 4일부터 기숙 인원이 100명을 넘는 기숙학교 19곳을 대상으로 자가검사키트 시범 도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매주 기숙사에 입·퇴소하는 학생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