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조국' 사과에…김한정 "너무하다. 그럼 지지도 오르나"

중앙일보

입력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송영길 대표의 '조국 사태' 관련 사과를 두고 반발이 일고 있다.

2일 김한정 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송 대표의 대국민 사과를 겨냥해 글을 올렸다.

김 의원은 글을 통해 "골라 패도 정도가 있지 너무 심하다"며 "이제 조국 교수를 좀 놓아주자. 무슨 대역죄인도 아니고, 30년 이상 지기인 내가 아는 인간 조국은 파렴치한 근처에도 못 간다"고 했다.

이어 "정작 본인은 '자기를 밟고 앞으로 가라'고 말하지만, 당까지 나서서 부관참시도 아니고 밟고 또 밟아야 하겠느냐"며 "그러면 지지도가 올라가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김 의원은 "조국 때문에 대선 망쳤다 소리할 사람이면 민주당 후보로 나서지도 말라"면서 "다른 것은 다 잘했는데 조국 때문에 민심 악화가 되었느냐. 이제 좀 정상으로 돌아가자"고 말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송영길 '조국 사태' 사과…당내에선 일부 반발

이날 송 대표는 조국사태와 관련해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며 사과했다.

그는 "좋은 대학 나와 좋은 지위 인맥으로 서로 인턴 시켜주고 품앗이하듯 스펙 쌓기 해주는 것은 딱히 법률에 저촉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그런 시스템에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수많은 청년에게 좌절과 실망을 주는 일이었다"며 "민주당은 국민과 청년들의 상처받은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점을 다시 한번 사과한다"고 했다.

이어 "조국 전 장관과 관련해 법률적 문제는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으로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한 검찰수사의 기준은 윤석렬 전 검찰총장의 가족 비리와 검찰 가족의 비리에 대해서도 동일하게 적용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송 대표의 사과문 일부를 공유하며 "말씀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민주당은 이제 저를 잊고 부동산, 민생, 검찰, 언론 등 개혁 작업에 매진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 대표의 사과 이후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송 대표는 사퇴하라", "민주당은 게시판을 보기는 하느냐"며 일부 반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김 의원의 글은 송 대표 사과 이후 첫 공개 반발이다. 김 의원의 반발을 시작으로 당내 공개 반발이 시작될지 주목된다.

김천 기자 kim.ch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