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래방 종사자 2만명 코로나 검사…안 받으면 벌금"

중앙일보

입력 2021.06.01 18:02

서울시가 노래연습장 종사자에게 13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린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지하철 건대입구역 인근 거리에 밀집한 노래연습장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가 노래연습장 종사자에게 13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으라는 행정명령을 내린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지하철 건대입구역 인근 거리에 밀집한 노래연습장의 모습. 연합뉴스

서울시가 노래방 영업주와 종사자 등 2만여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진단검사에 나섰다.

1일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에서 "서울시 전 지역 노래연습장의 모든 관리자, 영업주, 종사자는 오는 13일까지 반드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행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향후 방역수칙 점검 시코로나19 검사 이행 여부를 함께 확인할 방침이다.

만약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노래연습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올 시 방역비용 등에 대해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다. 검사는 익명으로 진행된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뉴시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 뉴시스

이번 조치는 최근 강북구 등 노래연습장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노래연습장은 이른바 '3밀 환경(밀접·밀폐·밀집)'이다. 또한 도우미로 불리는 이들이 여러 곳을 돌아다니는 경우가 많아 전염 가능성이 높다.

송 과장은 "다수가 이용하는 노래연습장의 집단 발생을 방지하고 지역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긴급 조치이니 대상자들은 가까운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적극적으로 검사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0시 기준 서울시 일일 신규 확진자는 147명이다. 이 가운데 중랑구 소재 노래연습장 관련 확진자는 16명이다.

김천 기자 kim.ch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