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향후 5년간 5조원 콘텐트 제작 투자…올해만 8000억원 이상 계획"

중앙일보

입력 2021.05.31 15:00

31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열린 'CJ ENM 비전 스트림'에서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 CJ ENM]

31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열린 'CJ ENM 비전 스트림'에서 강호성 CJ ENM 대표이사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 CJ ENM]

CJ ENM이 향후 5년간 콘텐트 제작에 총 5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CJ ENM 강호성 대표는 31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비전 스트림’ 기자간담회를 열고 "글로벌 토탈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31일 CJ ENM 비전 스트림 기자간담회
JTBC 합작OTT 티빙 "'K콘텐트 맛집' 목표
2023년까지 한국 유료가입자 800만 확보"

강 대표는 또 올해 전지현‧주지훈 주연 드라마 ‘지리산’,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등을 방영할 채널 tvN, 오리지널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 예능 ‘백종원의 사계’ 등을 선보일 자체 OTT 플랫폼 티빙 등을 통해 올 한 해만 8000억원 이상을 콘텐트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한국 OTT 시장을 장악한 글로벌 기업 넷플릭스가 올해 K콘텐트에 투입한다고 밝힌 5500억원을 훌쩍 넘는 규모다.

기생충·BTS·사랑의불시착 성과…"CJ ENM 투자·열정에서 비롯" 

강 대표는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빌보드 석권, K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사이코지만 괜찮아’ 등 K콘텐트의 세계적 인기를 짚으며 “이런 놀라운 현실은 CJ ENM이 오랜 기간 콘텐트 사업에 쏟아부은 열정과 투자에서 비롯되었다 해도 결코 과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1995년 콘텐트 사업에 진출한 이래 26년간 영화‧드라마‧예능‧음악 등에 아낌없이 투자해왔다”고 했다.

그는 “국가 간 장벽이 허물어진 글로벌 전쟁터에서, 국내 1위 콘텐트 기업에 안주하지 않겠다”면서 “더는 B2B(기업간 거래) 구조에 머무르지 않고 D2C(고객과 직접 교류) 사업 통해 자체 (고객 취향) 데이터를 확보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했다. ▲콘텐트 제작 역량 고도화 ▲음악 메가(Mega) IP 확보 ▲디지털 역량 강화 ▲ 제작역량 글로벌화 등 콘텐트 투자 전략을 통해 세계 시장에서 주류 콘텐트 기업들과 겨루겠다고 설명했다.

티빙 2023년까지 100여편 오리지널…JTBC·네이버와 '윈윈'

김은희 작가, 이응복 PD가 다시 뭉친 드라마 '지리산'. 배우 전지현, 주지훈이 광활한 지리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 tvN]

김은희 작가, 이응복 PD가 다시 뭉친 드라마 '지리산'. 배우 전지현, 주지훈이 광활한 지리산을 오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사진 tvN]

지난해 10월 CJ ENM‧JTBC 합작법인으로 출범한 OTT 플랫폼 티빙은 그런 전략의 첨병이 될 전망이다. 이날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티빙의 양지을·이명한 공동대표는 티빙을 넷플릭스‧디즈니플러스 등 해외 OTT 사업자와 차별화한 ‘K콘텐트 맛집’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2023년까지 약 100여편의 오리지널을 제작, 한국 유료가입자 800만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간다는 것이다. 이 공동대표는 “돈과 계획만 있다고 콘텐트가 나오는 것이 아니다. 이 지점에서 티빙은 검증된 역량을 갖고 있다”면서 JTBC와 네이버를 든든한 파트너로 꼽았다. CJ ENM‧JTBC스튜디오의 콘텐트 제작 역량과 더불어 포털기업 네이버와 네이버멤버십플러스 결합상품 출시 등 다방면 협업을 통한 ‘윈윈 전략’을 내세우면서다.

이날 CJ ENM이 발표한 콘텐트 전략 중엔 ‘슬기로운’ ‘응답하라’ 등 기존 성공사례에 힘입은 프랜차이즈 IP 확충, 드라마‧영화‧웹툰‧공연 등을 아우른 트랜스미디어 콘텐트 창출이 포함됐다. 세계관을 공유하는 시리즈 작품을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그 유통 영역까지 확장하는 방식이다.

'슬기로운' '응답하라' 잇는 세계관·스핀오프 확장

티빙 역시 전체 오리지널 투자의 50% 이상을 프랜차이즈 IP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나영석 PD 사단 동명 예능의 특별판인 ‘신서유기 스페셜: 스프링 캠프’, ‘싱어게인-무명가수전’(JTBC)의 톱3 멤버가 명가수들을 만나며 펼치는 ‘유명가수전 히든트랙’, tvN 드라마 ‘마우스’ 주인공의 뒷이야기를 그린 ‘마우스 더 프레데터’ 등 TV에서 사랑받은 콘텐트에 티빙만의 재미를 더한 ‘부가 콘텐트’ ‘스핀오프 콘텐트’ 확장에도 힘쓴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올해 시즌2를 방영할 예정이다. [사진 tvN]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올해 시즌2를 방영할 예정이다. [사진 tvN]

음악 사업도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K팝 메가(Mega) IP를 지속적으로 확보한다는 목표다. ‘아이랜드’ ‘슈퍼스타 K’ 등 기존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 노하우를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에 적용하고, ‘마마(MAMA)’ ‘KCON’ 등 K팝 글로벌 등용문·시상식을 통해 팬덤 참여‧경험형 콘텐트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글로벌 OTT에 IP 다 주면 하도급 될 것…우리 IP 지켜야"

이 자리에서 강 대표는 K콘텐트 시장을 전 세계로 넓혀가기 위해선 한국 내 콘텐트 시장의 유통‧분배 구조가 세계 기준에 맞게 선진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CJ ENM은 국내 IPTV 사업자들에 대해 전년 대비 약 25%의 프로그램 사용료 인상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IPTV 사들은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강 대표는 “SO(종합유선방송)의 경우 수입의 절반 이상을 콘텐트 공급자들에게 내놓고 있지만, 시장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IPTV사들은 좀 인색한 것 같다”면서 “미국은 (콘텐트 제작비의) 100% 이상, 120%까지 프로그램 사용료로 받기 때문에 어느 정도 안정적인 수입을 예측하고 콘텐트에 투자할 수 있지만 우리는 프로그램 제작비의 3분의 1만 받고 나머지는 부가 수익에서 확보해야 한다. 최근 모 드라마가 2회 방영하고 주저앉은 것도 부가수입인 협찬수입에 의존하는 시장구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31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열린 'CJ ENM 비전 스트림'에서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 CJ ENM]

31일 서울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열린 'CJ ENM 비전 스트림'에서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사진 CJ ENM]

또 “우리가 살자는 것이 아니라 변화하는 시장에서 K콘텐트가 글로벌로 나아가고 우리 IP를 지키는 길”이라면서 “지금 지키지 못하면 콘텐트 제작사들이 글로벌 OTT 스튜디오에 줄 설 것이다. 거기서 제작하면 (제작비의) 110~120%를 받지만, 문제는 IP를 다 줘야 한다. 하도급자에 불과한데 이렇게 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