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경영] 협력회사 물품 대금 현금 지급, 인재 육성도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21.05.31 00:04

지면보기

05면

삼성전자는 중소·중견 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손소독제 생산업체 앤제이컴퍼니에서 주남진 대표(왼쪽)가 삼성전자 멘토와 생산 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중소·중견 기업에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다. 손소독제 생산업체 앤제이컴퍼니에서 주남진 대표(왼쪽)가 삼성전자 멘토와 생산 공정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의 발전이 곧 삼성전자의 경쟁력 향상으로 이어진다”는 철학 아래 지속 가능한 상생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협력회사를 대상으로 ▶자금 지원 ▶기술·제조 혁신 ▶인력 양성 등 3대 분야를 중점 지원한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중소·중견 협력회사에 물품 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해 왔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회사가 2차 협력회사와의 물품 대금을 30일 이내 현금으로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원 규모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해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2010년부터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회사의 설비 투자 및 기술 개발 등 필요 자금을 저금리로 지원한다. 2018년엔 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해 3차 협력회사 전용 펀드(상생펀드·물대지원펀드)를 추가로 조성해 운용 중이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2009년부터 국내 대학·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소개하는 ‘우수기술 설명회’를 개최해 왔다. 2015년부터는 보유 특허 2만7000건을 무상으로 개방해 협력회사뿐 아니라 거래관계가 없는 중소·벤처기업도 언제든지 사업화나 기술 개발에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를 신설해 협력회사의 체계적인 인재 육성을 지원해 왔다. 협력회사 임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 총 500여 개의 온·오프라인 교육 과정을 개설하고, 삼성전자의 교육체계 및 콘텐트를 협력회사 임직원에게도 무상 지원한다.

김재학 중앙일보M&P 기자kim.jaihak@joongang.co.kr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