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박주민, '김오수 청문보고서' 31일 채택하겠다고 통보"

중앙일보

입력 2021.05.30 20:31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중앙포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야당 측에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30일 알렸다.

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늘 오후 6시 30분 현재까지 국회 법사위 상황이다. 여당 간사 박주민 의원은 오늘 오후 6시쯤 야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일방적인 통보를 했다"며 "내일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를 소집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겠다는 통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깁도읍 간사는 오늘도 민주당 김용민 의원의 야당 의원들에 대한 공개 비난과 막말, 사과 거부로 청문회가 재개되지 않은 만큼 여야가 일정을 합의해 하지 못한 재보충 질의를 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그러나 박주민 의원은 31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단독으로 열겠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변하지 않는 여당"이라며 "지금 이 시간 현재까지도 법사위원장은 윤호중 여당 원내대표가 겸직하고 있다. 이 점 역시, 변하지 않은 것"이라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이날 구두논평에서 "민주당이 31일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일방 채택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이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다"고 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을 하려면 마무리하지 모한 인사청문회 속개부터 하는 것이 순서"라며 "청문회를 속개하지 않고 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일이며, 국민들의 지탄을 받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